조주빈 휴대전화만 9대… 이번주내 ‘박사방’ 유료회원 신병 확보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02: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씨가 숨겨둔 7대서는 증거 못 찾아
미성년자와 여성들의 불법 성 착취 영상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전 포토라인에서 심경을 밝히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성년자와 여성들의 불법 성 착취 영상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전 포토라인에서 심경을 밝히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최근 2대서 의미있는 증거 나올 가능성
경찰, 가상화폐 거래내역도 분석 착수
‘박사방’ 회원 신원 확인 시간 더 걸려
檢, 가상화폐 수익 몰수·추징 여부 검토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지난 16일 경찰이 인천 미추홀구의 한 빌라를 덮쳤을 때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인 조주빈(25·구속)은 애플 아이폰 한 대를 손에 들고 있었다. 경찰이 ‘다른 스마트폰은 없느냐’고 물었지만 조씨는 묵묵부답이었다.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면서 경찰은 조씨의 방에서 7대의 휴대전화를 추가로 찾아냈다. 모두 조씨가 과거 사용했던 본인 명의 휴대전화였다. 끝이 아니었다. 경찰은 거실 소파 옆에 숨겨진 스마트폰 한 대를 더 찾았다. 삼성 갤럭시 최신 기종이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30일 조씨로부터 확보한 디지털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조씨의 주거지에서 휴대전화 9대를 비롯해 노트북, 이동식저장장치(USB) 등 디지털 증거물 20여건을 압수했다. 이 중 휴대전화 7대에서는 의미 있는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기기가 초기화되거나 과거에 쓰던 휴대전화여서 수사에 도움이 될 만한 내용이 없었다는 뜻이다. 조씨의 PC와 USB 등 나머지 13건 역시 마찬가지였다.

다만 조씨가 최근까지 사용한 아이폰과 그가 애써 감추려 한 갤럭시폰에서 의미 있는 증거물이 나올 것으로 경찰은 기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스마트폰 2대의 암호를 해제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며 “조씨가 범행 일체를 시인했지만 스마트폰 잠금장치를 열어 주지는 않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은 박사방에서 불법 성착취물을 시청한 이들의 인적사항 파악에 수사를 집중하고 있다. 이날 박사방에서 활동한 닉네임 1만 5000건을 수집했다고 밝혔다. 유료 회원과 무료 회원을 모두 합친 숫자다. 다만 이 수치가 전체 박사방 회원 수를 의미하진 않는다. 경찰 관계자는 “텔레그램에서 사용자를 식별할 수 있는 것은 닉네임, 사용자명(ID에 해당), 계정(전화번호) 등이 있는데 대화방에서는 닉네임만 확인할 수 있다”며 “사용자명과 계정은 숨길 수 있기 때문에 신원을 확인하기까지 긴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조씨의 가상화폐 거래 내역을 분석해 일부 유료 회원의 신원을 특정하고 이르면 이번 주 중 강제로 신병을 확보하는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이 밖에도 경찰은 조씨가 손석희 JTBC 사장과 윤장현 전 광주시장, 김웅 프리랜서 기자 등 유명인을 상대로 사기를 저지른 혐의에 대해 수사 중이다. 조씨는 이 3명을 속여 금전적 이득을 봤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피해자 조사를 통해 진술의 신빙성을 확인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서울중앙지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태스크포스(TF)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조씨를 불러 영상녹화조사실에서 조사를 벌였다. 3차 조사가 이어진 이날도 조씨는 변호인 없이 혼자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이날 조씨에게 박사방 운영과 아동·청소년 음란물을 제작·배포한 과정 등에 대해 중점적으로 물었다. 검찰은 박사방에서 적극적으로 활동했던 이른바 ‘직원’들을 통해 조씨의 역할과 박사방의 범행 과정을 구체화하고 있다. 또 유료 회원들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와 이들이 운영에 관여한 일은 없는지 등을 확인해 일부 회원의 공범 여부를 확인 중이다. 특히 조씨와 회원들에게 범죄단체조직죄를 적용할 수 있는지도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또 조씨가 유료 회원들에게 받은 가상화폐 등을 몰수 또는 추징할 수 있는지 확인 중이다. 조씨 일당이 범행을 통해 얻은 범죄수익을 처분하지 못하도록 막기 위해서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2020-03-31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