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와 대화 의욕 접었다”면서 신설 ‘대미협상국장’ 내세워 여지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02: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北 압박 주장한 폼페이오에 비난·경고
전문가 “직책 공개, 북미협상 대비 시사”
폼페이오 “북한과 다시 만날 기회 희망”
北은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 우리 軍은 ‘대구경조종방사포’ 추정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29일 강원 원산에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이라고 30일 보도했다. 이날 공개된 발사 장면(오른쪽)은 지난해 8월 북한이 공개한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왼쪽)의 모습과 유사해 혼선을 빚었다. 연합뉴스

▲ 北은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 우리 軍은 ‘대구경조종방사포’ 추정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29일 강원 원산에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이라고 30일 보도했다. 이날 공개된 발사 장면(오른쪽)은 지난해 8월 북한이 공개한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왼쪽)의 모습과 유사해 혼선을 빚었다.
연합뉴스

북한이 30일 ‘외무성 대미협상국장’이라는 새로운 직함의 담화문을 내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비난하며 미국과의 대화 의욕을 접었다고 경고했다. 처음 등장한 대미협상국장 직함 때문에 역설적으로 북한이 대화에 미련을 버리지 못하는 방증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북한은 이날 외무성 신임 대미협상국장 명의의 담화에서 “폼페이오의 이번 망발을 들으며 다시금 대화 의욕을 더 확신성 있게 접었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대미협상국장은 “한쪽에서는 대통령이 코로나19 방역 문제와 관련, ‘진정에 넘친 지원 구상’을 담은 친서를 우리 지도부에 보내며 긴밀한 의사소통을 간청한 반면 국무장관이라는 자는 세계의 면전에서 대통령의 의사를 깔아뭉개고 있다”며 “미국은 우리를 건드리지 말았으면 한다”고 경고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이 지난 25일 코로나19 관련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 화상회의 후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에) 외교적, 경제적 압력을 행사하는 데 전념해야 한다”고 한 것에 대한 반발로 보인다.

담화문은 미국 비난에 초점을 맞췄지만 북한 관영매체에 처음 등장한 대미협상국장 직책이 의미심장하다는 평가다. 북한이 북미 대화 가능성을 닫지 않았다는 해석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북미 대화는 북한이 지난해 연말로 설정한 대화 시한 이후 교착 국면을 이어 가고 있다. 임을출 경남대 교수는 “북한이 미국과의 협상이라는 목적을 가진 직책을 공개한 점은 현재는 물론 미래 미국과의 협상을 대비하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했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북한이 북미 협상에 대해 큰 비중을 가지고 바라보고 있다”고 했다.

이런 가운데 폼페이오 장관은 30일(현지시간) 전화 콘퍼런스에서 북한의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지원에 대해 “북한이 도전을 겪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명백해졌을 때 일찍부터 우리는 지원을 제안했다”며 “우리는 세계식량은행을 통해 했고, 그것을 직접 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 지도부와 다시 마주 앉고 북한 주민들의 밝은 미래를 향한 길을 계획하는 기회를 갖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이 전날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에 대해 지난해 공개한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의 첫 발사일 가능성이 제기됐다. 노동신문은 이날 자신들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을 초대형방사포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공개된 발사장면에는 초대형방사포가 아닌 지난해 8월 선보였던 400㎜급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와 흡사한 발사체가 등장했다. 이동식 발사대의 발사관이 4개가 아닌 6개라는 점도 눈에 띈다. 지난해 8월 3일 북한이 대구경조종방사포라고 공개한 발사체도 발사관이 6개로 분석됐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20-03-31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