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경제 문제’로 연일 정부·여당 공격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02: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예산 그대로 두고 빚내 재난지원금 지급 다시 생각해봐야”
‘공천 갈등’ 풀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왼쪽)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30일 국회에서 서울 강남갑 태구민(태영호) 후보와 손을 잡은 채 함께 통합당의 기호인 2번을 뜻하는 ‘브이’자를 그려 보이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공천 갈등’ 풀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왼쪽)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30일 국회에서 서울 강남갑 태구민(태영호) 후보와 손을 잡은 채 함께 통합당의 기호인 2번을 뜻하는 ‘브이’자를 그려 보이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미래통합당 총선 지휘를 맡은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주특기인 경제 문제를 들어 연일 정부·여당에 포화를 쏟아내고 있다.

김 위원장은 30일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결정에 대해 “예산을 그대로 두고 무조건 빚을 내서 먼저 시작하겠다는 것은 다시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책정된 예산 범위 내에서 문제를 해결하고, 그다음에 필요하면 부채를 내야 한다”면서 “예산을 조정하려면 시간이 많이 걸리기 때문에 대통령이 헌법에 보장된 긴급재정명령이란 것으로 예산 조정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올해 예산 512조원의 20%를 용도 전환해 확보한 100조원의 재원으로 자영업자·소상공인 지원 등을 해야 한다는 전날 제안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핵심 경제 정책인 ‘소득주도성장’에 대해서도 “근거가 불분명하고 교과서 어디에도 등장하지 않는 용어를 갖다가 경제 정책을 했기에 아무런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고 폄하했다. 또 “업적으로 내세우기 위해 청와대에 일자리 상황판까지 만들었는데 어디 갔는지도 모르게 없어져 버렸다”고도 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 위원장의 비난에 차분한 어조로 반박했다. ‘경제 실책’을 부각시키고 쟁점화하려는 전략에 말려들지 않겠다는 태도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김 위원장의 주장은 듣기에 따라 무책임하게 느껴진다. 도대체 어떤 항목을 줄일 것인지 말씀해 달라”고 지적했다.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도 “일일이 반응할 것은 없다”고 일축했다.

김 위원장은 최근 갈등을 빚었던 태구민(태영호) 후보와도 이날 만나 앙금을 풀었다. 김 위원장은 통합당 합류 전 태 후보의 서울 강남갑 공천을 두고 ‘국가적 망신’이라고 비판했고, 태 후보는 ‘등에 칼을 꽂는 듯한 발언’이라며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로 찾아온 태 후보에게 “선대위원장으로서의 책임을 졌으니까 태 후보 당선도 책임지겠다”고 격려했다. 이에 태 후보는 “통합당을 필승으로 이끌 무거운 짐을 지고 오신 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2020-03-31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