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개막일 내년 7월 23일 확정

입력 : ㅣ 수정 : 2020-03-31 06: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년 미뤄… 기존 구입 티켓 사용 가능
도쿄올림픽 연기 후 성명 발표하는 바흐 IOC 위원장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2020 도쿄올림픽 개최 시기를 내년으로 미루기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합의한 후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은 IOC가 이날 제공한 비디오에서 캡처한 것.도쿄 AFP=연합뉴스 2020-03-25 17:15:1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쿄올림픽 연기 후 성명 발표하는 바흐 IOC 위원장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2020 도쿄올림픽 개최 시기를 내년으로 미루기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합의한 후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은 IOC가 이날 제공한 비디오에서 캡처한 것.도쿄 AFP=연합뉴스 2020-03-25 17:15:11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내년으로 연기된 도쿄올림픽의 개막일이 당초(올해 7월 24일)와 거의 같은 내년 7월 23일로 확정됐다. ‘7월 네 번째 금요일부터 17일간’이라는 경기 일정도 유지된다. 패럴림픽은 8월 24일 시작한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30일 밤 성명을 내고 이날 일찍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모리 요시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회장,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 하시모토 세이코 일본 올림픽·패럴림픽 담당상이 전화 회의를 통해 이런 새 일정에 합의했다고 소개했다. 올림픽은 7월 23일~8월 8일, 패럴림픽은 8월 24일~9월 5일 열린다.

IOC는 이번 결정에 ▲선수 등 모든 올림픽 관계자들의 건강 보호와 코로나19 예방 ▲선수와 올림픽 종목의 이익 보호 ▲국제 스포츠 일정 등 세 가지 사항이 고려됐다고 했다. 또 IOC는 내년 7월 개막이 “코로나19로 인한 혼란과 환경 변화를 다룰 수 있는 최대한의 시간을 제공하는 한편, 올림픽 연기가 일으킨 국제 스포츠 일정의 혼란을 최소화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를 중심으로 한여름 찜통더위를 피하는 동시에 내년 9월 아베 신조 총리의 임기 만료 등을 감안해 5~6월 등으로 시기를 앞당기자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지만 결국 7월로 결정된 이유다. 이에 더해 올림픽 중계권료로 10억 달러(약 1조 2200억원) 이상을 지불하는 미국의 올림픽 주관방송사 NBC유니버설에 대한 배려도 감안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회조직위 등은 올해 대회를 위해 구입한 경기 관람티켓은 내년에 그대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선수들 훈련 일정을 새로 짜려면 일정이 빨리 확정되어야 했는데 빨리 결정을 내려 다행”이라고 말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서울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0-03-31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