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기흥사업장 2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입력 : ㅣ 수정 : 2020-03-30 22: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 다니는 20대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기 화성시는 진안동에 거주하는 A씨가 양성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23일 밤 처음으로 증상이 나타났으며 이후 28일까지 통근버스를 이용해 출퇴근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날 한림대 동탄성심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A씨는 이날 확진 판정을 통보받고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으로 이송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최근 해외여행 이력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화성시는 질병관리본부와 A씨 자택과 통근버스,방문지 등을 방역 소독하고 접촉자 규모를 조사 중이다.

이로써 화성지역 내 감염자는 18명으로 늘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