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모범사례…유럽 다녀온 ‘확진’ 발레강사, 제자들은 ‘음성’

입력 : ㅣ 수정 : 2020-03-30 18: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외입국자 이동수단에 따라 안내 2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독일 프랑크푸르트, 영국 런던 등 유럽발 항공편 입국자들이 방역 관계자들로부터 자차 이동, KTX를 이용한 지방 이동 등에 대한 안내를 받고 있다. 2020.3.2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해외입국자 이동수단에 따라 안내
2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독일 프랑크푸르트, 영국 런던 등 유럽발 항공편 입국자들이 방역 관계자들로부터 자차 이동, KTX를 이용한 지방 이동 등에 대한 안내를 받고 있다. 2020.3.29
연합뉴스

유럽에서 귀국한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30대 발레학원 강사가 모범적인 자가격리를 실천한 덕분에 동행했던 제자 3명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30일 김포시에 따르면 서울 방배동의 발레학원 강사 A(35·여)씨는 지난 4일 해외 발레 시험에 응시한 고교생 제자 3명과 함께 유럽으로 출국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유럽에서 급속 확산하면서 발레 시험이 모두 취소됐다.

감염을 우려해 호텔 객실에만 머물던 A씨 일행은 일정을 변경해 귀국하기로 결정했다. 생필품을 사기 위해 외출할 때에는 마스크를 꼭 착용했다.

어렵게 비행기표를 구한 A씨 일행은 지난 26일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했다.

A씨 일행은 미리 공항 주차장에 차량을 준비해 뒀다. A씨가 아버지에게 부탁해 미리 주차해 놓은 것이다.

A씨 일행의 거주지는 각각 인천, 경기 광주, 경남 김해, 경기 김포 등 모두 달랐지만 이들은 집으로 돌아가지 않기로 했다. 대신 김포 하성면의 한 전원주택으로 향했다. A씨 제자 중 B양의 부모님이 마련해 둔 친척집이었다.

이 전원주택은 방이 4개, 화장실이 3개로 서로 접촉을 피하면서 생활할 수 있는 구조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B양 가족들은 미리 집안을 소독했고, 생필품과 이불 등을 준비해 뒀다.

또 식사와 간식을 각자의 방문 앞에 놓고 서로 접촉하지 않았다. 격리 장소 근처에 사는 B양 가족조차 B양의 얼굴을 보지 못했다.

A씨 일행은 다음날인 27일 김포의 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A씨는 28일 확진 판정을 받고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제자 3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김포시 관계자는 “A씨 일행의 동선을 조사한 결과 접촉자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현명한 대처와 자가격리 수칙 준수로 다른 자가격리의 모범 사례가 됐다”고 설명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