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규 막말 논란, 천안함 유족에 “신원 조사 후 형사처벌 해야”

입력 : ㅣ 수정 : 2020-03-30 15: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병규 사진=유튜브 ‘강병규 TV’ 캡처

▲ 강병규
사진=유튜브 ‘강병규 TV’ 캡처

프로야구 선수 출신 강병규가 천안함 피격으로 아들을 잃은 모친을 비판했다.

29일 강병규는 자신의 트위터에 “문재인 대통령에게 들이댄 할머니를 보고 경악했다. 경호원 전부 잘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그 할머니는 신원 조사 후 행적과 과거를 파헤쳐 형사처벌 꼭 해야 한다”면서 “코로나 바이러스를 대통령에게 옮길 수도 있는 비상 상황”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강병규는 “동정은 금물이다. 사람 좋다고 만만하게 대하면 죽는다는 거 보여줘라”고 말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강병규가 언급한 인물은 지난 2010년 3월 26일 천안함 피격으로 전사한 故 민평기 상사의 어머니 윤청자 씨다. 이날 비옷을 입은 윤 씨는 “대통령님, 대통령님. 이게 북한 소행인지 누구의 수행인지 말씀 좀 해주세요”라고 호소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정부의 공식 입장에는 조금도 변함이 없습니다”라고 답했다.

강병규의 글이 올라온 이후 네티즌들은 “당장 사과해라”, “유족의 입장을 헤아려라” 등 비판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강병규는 지난 2000년 야구선수를 은퇴한 뒤 각종 예능프로그램에서 MC를 맡으며 방송인으로 활약했다. 하지만 2013년 사기 혐의로 법정 구속됐고, 현재는 야구 인터넷 방송 등을 하고 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