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오모 대망론에 고민 커지는 바이든....코로나19로 지지율 오르는 트럼프

입력 : ㅣ 수정 : 2020-03-30 14: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이든, 코로나19의 정책 집행 권한 없어 주목 받지 못해
확산하는 코로나19에 공화당 소속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민주당 소속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을 오르고 있지만, 바이든 전 부통령은 ‘뉴욕 주지사’의 급부상으로 민주당 내 존재감마저 흔들리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29일(현지시간) ‘대통령 쿠오모는 바이든에 대해 조바심을 갖는 이들의 백일몽’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코로나19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에 대한 ‘반작용’으로 전파를 장악하는 것은 바이든 전 부통령이 아니라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라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서울신문 DB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서울신문 DB

코로나19 확산 국면에서 ‘트럼프 대 쿠오모’의 대치 구도가 형성되면서 민주당 진영 내에서 ‘트럼프 대항마’로 바이든 전 부통령보다 오히려 쿠오모 주지사가 부각되고 있다는 것이다.

바이든 전 부통령도 자택 지하에서 화상으로 일일 브리핑을 열고 있지만 실질적인 집행 권한은 없기 때문에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다. 때문에 반(反) 트럼프진영 일각에서는 후보 교체론까지 제기되고 있다. 물론 이미 경선 레이스가 시작된 지 한참 지난 데다 바이든 전 부통령이 이미 대의원 확보에서 확고한 선두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만큼, 현실적으로 후보 교체론은 백일몽에 지나지 않는다. 그럼에도 ‘바이든 교체론’은 최근 쿠오모 주지사의 소신론이 대중적인 인기를 얼마나 크게 얻고 있는지를 반영하고 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코로나19의 부실 대응 논란에도 ‘위기 때일수록 지도자를 중심으로 뭉친다’는 결집 효과와 맞물려 상승세를 타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이 이날 공개한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전 부통령의 양자 가상대결 여론조사 결과, 등록 유권자들 사이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45%의 지지율로 47%를 얻은 바이든 전 부통령을 오차범위 내에서 바짝 뒤쫓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 달 전 같은 조사에서 7% 포인트 차이를 크게 좁힌 것이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매일 참석하는 백악관의 코로나19 브리핑의 시청률이 높아지면서 지지율 상승을 견인하고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브리핑의 ‘높은 시청률’을 자랑했다. 그는 “코로나19 상황 업데이트는 케이블 뉴스에서 평균 850만 시청자를 견인했다”며 “월요일은 폭스뉴스 단독으로 대통령 브리핑에서 620만명의 시청자를 견인했다. 이는 오후 6시 케이블 방송치고는 믿기 힘든 숫자로 프라임 타임의 유명 시트콤 시청률과 유사하다” 등 자화자찬을 이어갔다.

이에 대해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선거운동이 올스톱된 가운데 안팎으로 ‘도전’을 받게 된 바이든 전 부통령은 고민이 커질 수 밖에 없다”면서 “바이든 전 부통령이 어떻게 코로나19로 실종된 존재감을 찾느냐에 따라 대권의 향배가 결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