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도 벨라루스 축구 유관중 강행 ‘마이웨이’

입력 : ㅣ 수정 : 2020-03-30 13: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주말 정규리그 8경기 열려···민스크 더비에 3000명 관전
대통령 호언장담 “최고 치료제는 스포츠, 어떤 것도 중단안해”

코로나19가 유럽 전역을 휩쓸며 스포츠 경기가 모두 중단됐지만 동유럽 소국 벨라루스는 유관중 경기를 강행하며 ‘마이웨이’를 외치고 있다.
지난 28일 벨라루스 민스크에서 열린 FC 민스크와 디나모 민스크의 축구 경기에서 FC민스크 팬들이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AFP 연합뉴스

▲ 지난 28일 벨라루스 민스크에서 열린 FC 민스크와 디나모 민스크의 축구 경기에서 FC민스크 팬들이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지난 28~29일 벨라루스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8경기가 유관중으로 열렸다. 28일 벨라루스 수도 민스크에서 열린 FC민스크와 디나모 민스크의 더비 경기에는 3000명의 관중이 몰렸다. 일부 팬들은 마스크를 쓰고 관전했다. 이날 2-3으로 패한 디나모 민스크는 “이날 더비는 사실상 지구상에서 유일한 공식 축구 경기였”라고 경기 리포트를 작성했다. 봄에 축구리그가 시작하는 ‘춘추제’를 적용하는 벨라루스는 지난 19일 리그가 개막했다.벨라루스 축구연맹 알렉산드르 알레이니크 대변인은 “우리는 당국이 권장하는 모든 조치를 취하고 있다”면서 “팬과 접촉하는 모든 이들에게 장갑이 제공된다”고 말했다. 영국 BBC방송은 이 같은 상황을 놓고 “평소에는 거의 언급조차 되지 않는 벨라루스 리그가 전 세계를 통틀어 축구가 여전히 진행되고 있는 극히 드문 나라 중 하나이며 유럽에서는 유일한 곳으로 관심 받고 있다”고 언급했다.

옛 소비에트 연방이 붕괴하며 1991년 독립한 벨라루스는 전체 인구가 945만명인 나라다. 코로나19 청정국은 아니다. 30일 현재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확진 환자가 94명 나왔다. 코로나19 불감증은 정부 당국의 입장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1994년부터 장기 집권하고 있는 알렉산데르 루카셴코 대통령은 28일 아이스하키 경기에 직접 출전하기도 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보드카를 마시라고 권하기도 한 그는 “최고의 바이러스 퇴치제는 스포츠”라면서 “우리는 어떤 것도 취소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국경 폐쇄는 어리석인 일”이라며 “공황은 바이러스 자체보다 우리에게 더 상처를 준다”고 덧붙였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