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일부터 모든 입국자 ‘2주간 의무격리’

입력 : ㅣ 수정 : 2020-03-29 20: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주 확진자 중 해외 유입 50% 넘어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정세균 국무총리가 29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3.29/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정세균 국무총리가 29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3.29/뉴스1

급증하는 코로나19 해외 유입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가 유럽발·미국발 입국자에 이어 해외에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를 대상으로 한 ‘2주간 격리 의무화’ 카드를 꺼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4월 1일 0시부터 지역과 국적에 관계없이 모든 입국자에 대한 2주간의 의무적 격리를 확대 시행하겠다”고 발표했다. 정 총리는 “정부가 유럽과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강화했지만 유례 없이 가파른 전 세계 확산세를 감안하면 추가 대응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단기체류 외국인에 대해서도 의무적 격리를 확대 적용하겠다”면서 “국내에 거소가 없으면 정부 제공 시설에서 2주간 강제 격리하고 비용은 스스로 부담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정부가 해외 입국자를 대상으로 한 고강도 대책을 내놓은 것은 확진환자 중 해외 유입 비중이 계속 늘고 있기 때문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3월 첫째주(2~8일)만 해도 4명에 불과했던 해외 유입 환자는 넷째주(23~29일) 268명으로 급증했다. 29일 오전 0시 기준 확진환자는 전날보다 105명 늘어난 9583명이었다. 신규 확진환자 105명 중 해외 유입 사례가 41명으로 39.0%였다. 해외 유입이 신규 확진환자의 50%를 넘었던 지난주보다는 다소 줄었으나 여전히 우려되는 수준이다. 국적으로는 내국인이 40명이었다.

정부는 전면적 입국 금지는 배제했다. 박능후 중대본 1차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가 해외로 나가서 필수적인 일을 수행하고 외국에서도 국내로 들어와 그런 일을 해야만 경제가 돌아가고 사회가 유지될 수 있다”면서 “전면적 입국 금지보다 입국 제한이 상호 간 조금 더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20-03-30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