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분당구보건소 직원 1명 추가 감염…보건소 확진자 5명으로

입력 : ㅣ 수정 : 2020-03-29 23: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남시 분당구 야탑 분당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전경.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성남시 분당구 야탑 분당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전경.

경기 성남시는 분당구보건소 직원 A(39·여·수원시 영통구 하동)씨가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집단 발생한 분당제생병원에 마련된 상황실 즉각대응팀에서 근무하다 지난 1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이 난 분당구보건소 팀장과 접촉한 것으로 조사돼 자가격리에 들어갔었다.

앞서 해당 팀장과 접촉했다 자가격리 중이었던 분당구보건소 다른 팀장 1명과 직원 2명도 지난 25일과 27일 잇따라 코로나19에 감염돼 격리 치료중이다.

따라서 분당제생병원과 관련된 분당구보건소 확진자는 모두 5명으로 늘어났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