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코로나19 신규확진 200명대…한국의 2배

입력 : ㅣ 수정 : 2020-03-29 23: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도쿄도(東京都)가 주말 외출 자제를 요청한 첫날인 28일 도쿄 우에노 공원 벚꽃길이 폐쇄돼 시민들이 발길을 돌리고 있다. 2020.03.28 AFP 연합뉴스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본 도쿄도(東京都)가 주말 외출 자제를 요청한 첫날인 28일 도쿄 우에노 공원 벚꽃길이 폐쇄돼 시민들이 발길을 돌리고 있다. 2020.03.28 AFP 연합뉴스연합뉴스

도쿄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환자가 급격히 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사흘 연속 100명을 넘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29일 오후 10시 7분 현재 일본에서는 이날 코로나19 확진자가 160명 새로 파악된 것으로 중간 집계됐다. 각 지자체의 발표가 모두 취합되면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요미우리 신문 집계를 기준으로 27일 124명, 28일 202명이었다. 이로써 일본은 사흘 연속 신규 확진자 100명을 초과한 것으로 보인다.

28일 신규 확진자는 한국(105명, 질병관리본부 발표 기준)의 2배에 육박했다.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도쿄의 경우 29일 신규 확진자가 68명이 나와 누적 확진자가 430명에 달했다. 서울은 29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410명이다.

병원이나 복지시설 등의 집단 감염이 일본의 확진자 급증에 상당한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교도는 도쿄 다이토구 소재 에이주소고 병원과 관련 있는 확진자가 29일까지 96명 파악됐다고 전했다.

지바현에서는 장애인복지시설 호쿠소이쿠세이엔에서 이날 입소자 20명이 새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확진된 이들을 포함하면 이 시설 직원, 입소자, 이용자 등 관계자 86명이 감염됐다.

일본 정부가 검사 대상자를 전보다 확대하면서 확진자 수는 더욱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그간 일본 보건 당국이 유전자 검사(PCR)를 소극적으로 해서 확진자가 제대로 파악되지 않았으며 숨겨진 감염자가 많다는 지적이 일본 안팎에서 끊임없이 제기됐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