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경산 서요양병원 확진자 1명 사망…국내 총 158명

입력 : ㅣ 수정 : 2020-03-29 20: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북지역 80대 여성 환자가 숨졌다. 이로써 국내 코로나19 사망자는 모두 158명으로 늘었다.

29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20분 안동의료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A(86)씨가 사망했다. 경산 서요양병원에 올해 1월 28일부터 입원해 있던 A씨는 지난 20일 확진돼 안동의료원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기저질환으로 치매와 고혈압,파킨슨 질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요양병원에서는 지난 19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이날까지 코로나19 확진자 55명이 나왔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