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수·강이슬 미국 못가나… WNBA 선수 코로나19 양성

입력 : ㅣ 수정 : 2020-03-29 18: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WNBA 코로나19 확진 선수 나와 비상
리그 개막 불투명… 일정 조정 불가피
박지수(왼쪽)와 강이슬. WKBL 제공

▲ 박지수(왼쪽)와 강이슬. WKBL 제공

5월 개막을 앞둔 미국여자프로농구(WNBA)에서 코로나19 확진 선수가 발생하면서 비상이 걸렸다. WNBA에서 활약 중인 박지수(KB)와 트레이닝 캠프에 초청받은 강이슬(하나은행)도 올해 WNBA 무대를 밟을 수 있을지 알 수 없게 됐다.

LA 스파크스는 29일 “스페인 리그에서 뛰고 돌아온 시드니 위즈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미국 NBC는 “위즈가 WNBA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첫 번째 선수”라고 보도했다.

WNBA는 4월 17일 신인 드래프트, 4월 26일 트레이닝 캠프, 5월 15일 2020시즌 개막을 앞두고 있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미국 내에서 크게 확산됐고 선수 확진환자까지 나오면서 변경이 불가피하게 됐다. 일단 신인 드래프트는 예정된 날짜에 하되 현장이 아닌 원격 지명 방식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2018년부터 WNBA 라스베이거스 에이시스에서 활약한 박지수도 국내에서 상황을 지켜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B 관계자는 “WNBA 개막 여부가 불투명해서 박지수가 미국에 갈 수 있을지 아직 모른다”면서 “NBA도 멈춘 상황이라 개막이 어렵지 않을까 하는 이야기도 들려오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워싱턴 미스틱스로부터 트레이닝 캠프에 초청받은 강이슬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취소가 결정되진 않았지만 강이슬이 에이전트 쪽에 알아보니 트레이닝 캠프 일정을 알 수 없다고 하더라”면서 “강이슬도 올해는 가기 어렵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