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낭비”라던 SNS… 코로나 극복 위한 협력 창구로

입력 : ㅣ 수정 : 2020-03-29 17: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축구 스타들 소셜 미디어 통해 메시지 전달
사회적 거리두기·외출 금지 등 직접 호소해
“인생의 낭비” 아닌 코로나19 극복 창구로
화장지 챌린지에 도전하는 리오넬 메시. 메시 인스타그램 캡처

▲ 화장지 챌린지에 도전하는 리오넬 메시. 메시 인스타그램 캡처

코로나19가 유럽축구를 강타한 가운데 축구 스타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적극 활용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알렉스 퍼거슨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이 선수들이 곤란을 겪는 상황을 두고 “인생의 낭비”라고 지적한 SNS가 이제는 오히려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가장 활발한 창구로 활용되는 모양새다.

잉글랜드 대표팀의 간판 스트라이커 해리 케인(토트넘 홋스퍼)은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토요일 오후 3시는 보통 축구를 의미한다. 그렇지만 지금은 모두에게 그보다 집에 머무는 것이 더 중요하다”면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요청했다. 라힘 스털링(맨체스터 시티)도 “집에 머물자. NHS(국가보건서비스)를 지키자. 생명을 살리자”라며 동참했다.

리오넬 메시(FC 바로셀로나) 등 축구 스타들은 화장지 챌린지(축구공 대신 화장지로 리프팅하는 캠페인)를 통해 팬들에게 집에 머무르자는 메시지를 적극 전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유럽 각국 상황이 점점 악화되는 가운데 영향력이 큰 선수들이 팬들에게 직접 당부함으로써 코로나19 방지에 나선 모양새다.

기부 소식도 소셜 미디어를 통해 전해지고 있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AC 밀란)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바이러스가 즐라탄에게 오지 않는다면 즐라탄이 바이러스에게 가겠다”며 코로나19 해결을 위한 성금 모금 소식을 알렸다. 즐라탄은 “내 영향력을 활용해 메시지를 더 넓게 전하고자 한다”면서 기금 마련에 나섰고, 자신이 직접 10만 유로(약 1억 3000만원)를 기부하기도 했다.

크리스티안 에릭센 등 인테르 밀란 선수들도 구단이 진행하는 크라우드 펀딩 게시물을 공유하며 사태 해결을 위해 자신의 영향력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그동안 소셜 미디어와 관련한 사건이 터져나올 때마다 “인생의 낭비”라고 지적한 퍼거슨 전 감독의 말이 맞았다며 “퍼거슨 1승”이라는 말이 농담처럼 떠돌았지만 이번 만큼은 낭비 없이 제대로 활용되고 있는 모양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