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시 ‘바닷가 책방마을’ 조성 나서

입력 : ㅣ 수정 : 2020-03-28 18: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원도 동해시는 ‘동호지구 바닷가 책방마을’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핵심 기반시설인 커뮤니티센터와 공적임대주택 조성사업에 본격 착수한다고 28일 밝혔다.

발한동 일대에 조성되는 커뮤니티센터는 14억 3700만원을 들여 지상 3층 규모로 올 9월 건립된다. 1층은 공동 주방 및 마을관리협동조합 사무실, 2층은 동아리방 및 다목적 강당, 3층은 전망대 공간 등이 들어선다. 커뮤니티센터는 주민들의 78%가 희망했던 문화시설 기반시설로 부족했던 문화·복지 인프라를 개선하고 주민들의 수요에 맞는 문화예술활동 및 주민복지, 소득 창출을 위한 공간으로 제공된다.

공적임대주택은 17억 6800만원을 들여 지상 3층 규모로 11월 준공된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삶의 터전을 잃은 사업지구 내 주민들의 둥지내몰림(젠트리피케이션) 방지를 위한 거주공간이다. 전용면적 49.92㎡에 8가구가 입주 가능하다.

시는 커뮤니티센터와 공적임대주택 구축을 통해 원주민들의 삶의 터전을 확보하고, 주민소통·문화체험공간을 조성, 주민들의 일상적 문화생활 교류의 장과 마을공동체 활성화를 꾀한다.

장명석 동해시 도시과장은 “올해 소방도로, 디자인특화 빈집재생, 마을안전 축대보강 사업 등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사업들을 마무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해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