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내일 자가격리 해제…응원에 초심 되새겨”

입력 : ㅣ 수정 : 2020-03-28 16: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안철수 유튜브 캡처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안철수 유튜브 캡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자신을 향해 지지의 메세지를 보내는 국민들을 향해 “바라시는 나라를 만드는 데 저의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다짐했다.

안철수 대표는 28일 유튜브 라이브 ‘철수가(家)중계’에서 “내일이면 14일간의 자가격리가 끝난다”며 “내일부터는 집이 아니라 다른 곳에서 다른 형태로 찾아뵙게 될 것 같다”고 전했다.

안 대표는 이날 지지자들이 보내온 손편지와 그림 등을 소개했다. 그는 ‘안 대표를 존경한다’는 지지자의 편지를 읽어주며 “이 편지를 보고 가슴이 먹먹했다. 저는 이렇게까지는 자격이 없는 사람인데 과분한 사랑과 기대를 보내주시는 국민들의 진심을 접하면 가슴이 먹먹해진다”면서 “이런 기대를 그동안 이루지 못했던 저에 대해서도 참 여러가지 생각이 든다. 그러면서 또 한편 힘을 얻는다. 이런 분들이 계시기에 제가 가는 길이 외롭지 않고, 또 제가 이분들이 원하시는 세상을 만드는 데 조그마한 힘이라도 보탰으면 좋겠다는 초심을 되새길 수 있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자신처럼 자가격리 중이거나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이들에게는 “한 가지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가 있는데 1665년 영국 캠브리지 대학이 전염병 때문에 문을 닫아서 그 대학에 있던 아이작 뉴턴도 자가격리 생활을 했다고 한다”고 뉴턴의 일화를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뉴턴이 자가격리를 하면서 그 전에 비해 훨씬 더 많은 일을 했다고 한다. 대표적으로 여러가지 운동법을 발견한 게 바로 그 시절”이라며 “환경이 너무 열악하더라도 자기가 얼마나 더 노력하느냐에 따라 훨씬 다를 수 있다는 걸 알려주는 좋은 이야기”라고 전했다.

한편 안 대표는 지난 15일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에서 의료봉사를 마친 뒤 2주간 자가 격리 시간을 가지면서 화상 회의와 유튜브 라이브 방송 등을 통해 소통해왔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