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어빵 확진 부부’ 참석한 무안 교회, 만민중앙교회 신도 70명 다녀가

입력 : ㅣ 수정 : 2020-03-28 16: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만민중앙교회 앞 임시 선별진료소 28일 오전 서울 구로구 만민중앙교회 앞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교인들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있다. 구로구청은 ‘만민중앙교회’와 관련된 확진자가 잇따라 확인되자 지난 27일 교회를 일단 폐쇄했으며, 검사 결과에 따라 폐쇄 기간을 조정할 예정이다. 2020.3.2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만민중앙교회 앞 임시 선별진료소
28일 오전 서울 구로구 만민중앙교회 앞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교인들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있다. 구로구청은 ‘만민중앙교회’와 관련된 확진자가 잇따라 확인되자 지난 27일 교회를 일단 폐쇄했으며, 검사 결과에 따라 폐쇄 기간을 조정할 예정이다. 2020.3.28 연합뉴스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벌어진 서울 구로구 만민중앙교회와 전남 무안 만민중앙교회 사이 연관성 확인에 나섰다.

지금까지 구로 만민중앙교회에서는 최소 9명이, 무안 만민중앙교회에서는 붕어빵을 판매하는 60대 부부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두 교회의 코로나19 발생 시기가 유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8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서울 구로 만민중앙교회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히면서 구로 만민중앙교회와 무안 교회와의 연관성에 주목했다.

권 부본부장은 “구로 만민중앙교회 교인 70여명이 지난 5일 전남 무안 만민중앙교회에서 열린 20주년 행사에 참석했다. 그중에서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행사에는 앞서 24일 부부가 함께 확진 판정을 받은 목포 붕어빵 장수의 아내도 참석한 것으로 드러났다.

권 부본부장은 “전남 무안과 서울 구로 만민중앙교회의 발생 시기가 서로 비슷한 것으로 파악된다”며 “앞으로 구로와 무안 만민중앙교회 등과 관련한 역학조사를 좀 더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2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구로구는 지난 22일 만민중앙교회를 방문했던 금천구 거주자(금천구 6번째 확진자)가 지난 25일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교직자와 예배 관계자 등 접촉 의심자 240여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27일까지 6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28일 목사와 교회 직원, 신도의 아내 등 3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