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침묵 깨고 “백의종군…수도권 후보 돕겠다”

입력 : ㅣ 수정 : 2020-03-28 13: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승민 의원·진수희 후보.  진수희 후보 페이스북

▲ 유승민 의원·진수희 후보.
진수희 후보 페이스북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보수통합 이후 두 달 가까운 침묵을 깨고 통합당의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 후보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28일 서울 중구·성동갑에 출마하는 통합당 진수희 후보 측에 따르면 유승민 의원은 전날 저녁 진 후보 캠프를 찾아 유튜브 방송을 찍으며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 제가 도움이 되는 후보가 있다면 언제든 도움이 되는 방식으로 지원하려 한다”고 말했다.

유승민 의원은 “제가 선거대책위원장도 안 했지만 공천이 끝나고 선거 운동에 들어가니까 타이틀 없이 백의종군해서 후보들에게 도움이 되는 것은 뭐든지 하겠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의원은 지난달 9일 자유한국당(통합당 전신)과 바른미래당의 통합과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이후 침묵을 이어왔다.

그 동안 통합당 지도부가 유승민 의원에게 선대위원장 등을 맡아 달라고 요청했지만 유승민 의원은 이렇다 할 뚜렷한 답을 주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승민 의원이 첫 지원 사격에 나선 진수희 후보는 이명박 정부 시절 보건복지부 장관과 17·18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2017년 대선 때 바른정당에서 선대본부장격인 캠프 총괄을 맡아 유승민 후보를 도운 바 있다.

유승민 의원은 진 후보 캠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정부의 대응도 집중 비판했다.

그는 “코로나19로 경제 바깥에서 전쟁 같은 상황이 일어났다. 지금은 잘하든 못하든 홍남기 경제부총리에게 완전히 맡겨야 하는데 청와대 정책실장, (민주당) 당 대표와 시도지사까지 간섭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모든 국민들에게 10만원씩 주는 것보다는 꼭 필요한 사람들에게 100만원씩 주는 게 맞는 것”이라며 “기업 도산과 실업을 막고 취업 지원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또 “4·15 총선은 금방 지나간다. 정부가 돈 푸는 정책을 선거만 보고 정했다가는 선거 이후 정책을 수정하고 낭패를 볼지 모른다”고 경고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