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간병인 관리강화

입력 : ㅣ 수정 : 2020-03-27 12: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구시가 병원 간병인에 대한 관리를 강화한다.

27일 대구시에 따르면 의료기관이 간병인 병원 근무 전 반드시 코로나19 검사를 하도록 했다.

진단검사 결과 음성이 확인된 경우만 근무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근무자 명부와 건강관리 카드
등도 발급해야 하며 출입증 발급, 보건교육 등을 추진한다.

발열 등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업무에서 배제한다.

이외에도 병원 업무 외 사회적 거리 두기, 환자와 함께 식사 금지, 본인 환자만 병간호 등 행동 수칙도 마련했다.

대구지역 73개 병원에서 근무하는 간병인 2648명의 전수 진단검사도 진행하고 있다. 5개 종합병원에서 근무하는 1227명이 우선 검사 대상이다.

대구시는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개할 계획이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