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코로나19 브리핑 도중 QB 톰 브래디 거론한 이유

입력 : ㅣ 수정 : 2020-03-27 12: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이하 현지시간)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 일일 브리핑 도중 미국프로축구(NFL)를 대표하는 쿼터백 톰 브래디 얘기를 꺼냈다고 소셜미디어가 한때 시끄러웠다. 당시만 해도 코로나19에 감염된 미국인이 8만명을 넘어 중국과 이탈리아를 모두 앞지르게 된 마당이었는데 대통령이 한가하게 쿼터백 얘기나 하고 있어야겠느냐는 입방아였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 지사들과 화상 회의를 한 내용을 설명하면서 브래디의 이름을 입에 올린 것이라고 NBC 스포츠가 사실 관계를 바로잡았다. 브래디의 이름을 먼저 입에 올린 것도 제이 인슬리 워싱턴주 지사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피해가 가장 극심해 의료장비가 턱없이 부족하다며 연방정부의 도움을 요구한 워싱턴주와 뉴욕주 등에 “백업(예비 또는 후보)” 자원을 충분히 제공하겠다고 말했더니 인슬리 지사가 “후보 쿼터백을 보내달라는 것이 아니라 톰 브래디(주전 요원)가 여기 있으면 하는 것”이라고 말하더라고 브리핑 도중 소개한 것이 전부였다는 것이다.

아주 짧은 언급이었다. 브래디는 그저 훌륭한 리더십, 또는 승리와 동의어로 인용됐을 뿐이다. 코로나19 확산이란 위기 상황에 모두가 모든 측면에서 바라는 일을 의미한 단어였다고 NBC 스포츠는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에도 “난 톰 브래디를 좋아한다. 그에 대한 얘기는 다른 날 하자. 그는 대단한 친구”라고 말한 적이 있다는 점을 소개하고 다음 얘기로 넘어갔다. 널리 알려져 있듯 둘은 나이 차를 넘어 오랜 기간 친하게 지낸 사이다. 오죽했으면 브래디는 데뷔 이후 20년을 몸 담아온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를 떠나 탬파베이 버캐니어스로 이적하겠다는 마음을 굳힌 뒤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미리 귀띔할 정도였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