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북미투어 결국 연기

입력 : ㅣ 수정 : 2020-03-27 11: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전을 위한 결정”···일정 미정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북미 투어 일정을 연기한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다음 달부터 열릴 예정이던 ‘맵 오브 더 솔’ 월드 투어 북미 일정을 연기한다고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 27일 공지했다.

빅히트는 “관련된 모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기 위해서 다가오는 북미 투어 일정에 조정이 생길 것”이라며 “다음 달 25일부터 오는 6월 6일까지 열릴 예정이던 일정을 뒤로 미룬다”고 밝혔다.

이어 “새로 잡히는 날짜는 최대한 빨리 공지할 것”이라면서 “모든 티켓은 새로운 날짜에 적용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방탄소년단은 다음 달 서울을 시작으로 ‘맵 오브 더 솔 투어’라는 이름의 스타디움 규모 월드투어에 나설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서울 콘서트 일정을 지난달 취소했다. 다음 행선지는 로스앤젤레스, 애틀란타, 뉴저지 등 9개 도시로 계획됐으나 북미에서 역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며 일정을 불가피하게 미루게 됐다.

앞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앞으로 8주간 50명 이상이 모이는 행사는 열지 말라고 최근 권고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