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한화 2군 선수 ‘발열’ 증세…서산 훈련 중단

입력 : ㅣ 수정 : 2020-03-27 10: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퓨처스(2군) 선수 한 명이 발열 증세를 보여 서산 훈련을 중단했다.
한화 이글스 엠블렘

▲ 한화 이글스 엠블렘

한화는 27일 “퓨처스 선수가 전날 오후 발열 증세를 보였다”면서 “해당 선수는 즉시 구단에 통보하고, 서산 지역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진을 받은 후 자택에서 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한화 구단은 27일 퓨처스 훈련을 중단했고, 서산 구장을 전면 폐쇄하는 한편, 선수단에게 훈련 및 단체 행동 금지, 전 인원의 외부 접촉 금지 등을 지시했다. 한화는 KBO가 각 구단에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에 따라 팀은 운영하고 있다. 한화는 “퓨처스 선수들이 훈련하는 서산 구장에서 전 구성원에 대해 1일 3회 발열 체크를 진행하는 등 수시로 감염 예방 관리를 진행해 왔다”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국내 프로야구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