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트럼프 수차례 칭찬한 ‘클로로퀸’… CNN “복용자 사망”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3-27 02:35 usa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뉴욕주 “조제할 수 없다” 시민 접근 제한… 中 “일반 치료제에 비해 별반 차이 없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치료 효과를 극찬한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클로로퀸)이 논란에 휩싸였다.

25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뉴욕주는 클로로퀸에 대한 시민들의 접근을 제한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지난 23일 발표한 행정명령에 “코로나19 환자 치료나 임상실험 용도가 아닌 이상 약사들은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지 않은 용도로 클로로퀸을 조제할 수 없다”는 내용을 추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수차례 이 약을 칭찬했다. 지난 19일 트윗에서 클로로퀸과 다른 항생제인 아지스로마이신을 코로나19 사태의 판도를 바꿀 수 있는 ‘게임 체인저’로 소개했고, 24일에는 “뉴욕주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 임상실험을 진행한다”고 했다.

그러나 중국에서 클로로퀸의 효과가 일반 치료에 비해 별반 차이가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블룸버그가 전했다. 중국 저장대저널에 따르면 30명의 코로나19 환자들을 두 그룹으로 나눠 대조 실험 치료를 한 결과 클로로퀸을 복용한 환자 15명 중 13명이 일주일간 치료를 받은 뒤 바이러스 음성 판정을 받았다. 같은 기간 일반 치료를 받은 15명 중에서도 14명이 음성 반응이 나왔다.

외려 클로로퀸 복용자 중 한 명은 중증으로 악화됐고, 일부는 설사와 간 손상 징후를 보였다. 이런 가운데 CNN은 지난 24일 “미국 애리조나주에 거주하는 60대 부부가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클로로퀸을 복용한 뒤 남성은 사망하고 여성은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20-03-27 1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