텅… 국가비상사태 뉴질랜드 도로

입력 : ㅣ 수정 : 2020-03-27 02: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텅… 국가비상사태 뉴질랜드 도로 코로나19의 확산을 차단하고자 각국이 최근 도시 봉쇄령을 내리면서 주요 도로가 차량으로 붐볐던 평소와는 달리 적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은 국가비상사태가 선언된 다음날인 26일 뉴질랜드 웰링턴을 가로지르는 1번 고속도로에 차량이 한 대도 보이지 않아 섬뜩할 정도로 고요한 모습이다. 웰링턴 AFP 연합뉴스

▲ 텅… 국가비상사태 뉴질랜드 도로
코로나19의 확산을 차단하고자 각국이 최근 도시 봉쇄령을 내리면서 주요 도로가 차량으로 붐볐던 평소와는 달리 적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은 국가비상사태가 선언된 다음날인 26일 뉴질랜드 웰링턴을 가로지르는 1번 고속도로에 차량이 한 대도 보이지 않아 섬뜩할 정도로 고요한 모습이다. 웰링턴 AFP 연합뉴스

코로나19의 확산을 차단하고자 각국이 최근 도시 봉쇄령을 내리면서 주요 도로가 차량으로 붐볐던 평소와는 달리 적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국가비상사태가 선언된 다음날인 26일 뉴질랜드 웰링턴을 가로지르는 1번 고속도로에 차량이 한 대도 보이지 않아 섬뜩할 정도로 고요한 모습이다.

웰링턴 AFP 연합뉴스

2020-03-2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