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기보다 심각” 판단… 세계적 돈풀기도 영향

입력 : ㅣ 수정 : 2020-03-27 06: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머뭇거리던 한은 ‘한국판 양적완화’ 왜
한국은행이 코로나19 경제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판 양적완화’를 결정한 26일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가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은행이 코로나19 경제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판 양적완화’를 결정한 26일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가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불과 한 달 전 기준금리 인하조차 머뭇거렸던 한국은행이 ‘무제한 돈풀기’에 나선 것은 코로나19 경제 위기가 예상보다 심각한 데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를 비롯해 주요국 중앙은행이 전례없는 양적완화에 나선 영향이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물·금융 복합 위기로 확산되면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뿐 아니라 대기업 자금줄도 막혀 가고 있지만 한은은 그동안 미온적인 대처로 일관한다는 비판을 받아 왔다. 회사채와 기업어음(CP)까지 매입하는 미 연준에 견줘 선제적 대응이 부족했다는 것이다.

한은 내부에서도 비판이 나왔다. 차현진 한은 인재개발원 교수는 칼럼 등을 통해 “한은 내부에서는 ‘미 연준처럼 행동할 수 없다’는 체념이 만연해 있다. 금융위기를 맞아 한은이 주도적으로 수습에 나설 때 연준과 같은 존경을 받을 것”이라고 했다. 미 연준처럼 회사채와 CP까지 매입하는 역할을 촉구한 것이다.

윤면식 한은 부총재는 26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되고,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며 “2008년 금융위기 때보다 엄중한 상황이고, 일부 시장에서는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한은은 지난달 27일 기준금리를 동결하면서 “코로나19가 이달 중 정점을 찍고 진정될 것”이라고 봤다.

지난 16일 뒤늦게 기준금리를 0.5% 포인트 내린 한은은 채권과 국고채 매입 등으로 4조원 정도의 돈을 시중에 풀었다. 하지만 여전히 회사채 시장 경색으로 우량 기업들까지 도산 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국내 금융시장이 살얼음판이다. 여기에 일부 대기업들은 생존 확보 차원에서 인력 구조조정에 착수했다. 일각에선 1997년 외환위기를 능가하는 복합 위기라는 진단이 나온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20-03-27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