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 생활치료센터 입소한 확진자 무단이탈 소동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23: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건당국, 밀접촉한 마을 주민 1명 자가격리 조치
보은군 보건소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보은군 보건소

대구지역 코로나19 경증환자 생활치료시설에 입소한 20대 여성이 무단이탈해 인근 주민과 접촉하는 일이 벌어졌다.

26일 보은군 보건소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20분쯤 보은군 장안면 서원리에 위치한 병무청 사회복무연수센터에서 A(25)씨가 시설을 빠져나왔다. A씨는 마을의 한 펜션에서 업주 B(76)씨 부부가 타 준 커피를 마시고 대화도 나눴다. B씨 아내는 A씨가 조금 먹고 남긴 커피를 마시기도 했다. 이들 부부는 A씨를 놀러온 외지인으로 알았다고 한다. 생활치료시설 운영지원단 관계자와 의료진은 20여분 뒤 펜션을 방문해 A씨를 데리고 시설로 돌아갔다.

놀란 이들 부부는 즉시 군청과 이장 등에게 상황을 알렸다. 군 보건소는 A씨와 밀접촉한 것으로 확인된 B씨 아내를 자가격리 조치하고 펜션 일대를 방역했다.

무단이탈 소동은 센터 정문을 지키는 직원들이 A씨를 의료진으로 착각해 외출을 제지하지 않으면서 벌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에 거주하는 A씨는 지난 8일 확진 판정을 받고 14일 센터에 입소했다. 현재 이 센터에는 대구지역 코로나 확진자 181명과 의료진, 정부기관 관계자 등이 생활하고 있다.

보은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