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전국 최초로 무증상 해외입국자 임시생활 시설 운영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20: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 나올 때까지 1~2일 생활
26일 염태영 수원시장이 권선구 서둔동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연수원에 마련된 해외입국자 임시생활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 26일 염태영 수원시장이 권선구 서둔동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연수원에 마련된 해외입국자 임시생활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경기 수원시가 증상이 없는 해외입국자가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를 통보받을 때까지 머무를 수 있는 임시생활시설을 마련, 26일부터 운영에 들어갔다.

시는 권선구 서둔동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연수원 숙소 80여 실을 임시생활시설로 활용한다. 이날 정오 현재 4명이 입소했으며 앞으로 78명이 입소할 예정이다.

정부는 현재 해외입국자 중 증상이 있는 사람은 공항 검역소 격리시설에서 검체 검사를 하지만, 무증상자는 별도 격리 조치 없이 귀가 후 자가격리 하면서 진단 검사 등을 받도록 하고 있다.

무증상 해외입국자가 진단 검사가 결과가 나올 때까지 머무를 수 있는 임시생활시설을 마련한 지자체는 수원시가 처음이다.

수원시는 입국자를 공항에서 생활시설까지 승합차로 이송하고, 식사·위생키트 비용 등을 부담한다. 검체 검사 비용은 국·도비로 지원한다.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승합차에는 1명만 탑승하도록했다. 입국할 때 증상이 있는 사람은 공항검역소 격리시설에서 진단 검사를 한다.

입소자는 검체를 채취한 후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1~2일 머물게 된다. ‘양성’ 판정을 받으면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되고, ‘음성’ 판정을 받으면 귀가해 2주간 자가격리를 한다.
앞서 수원시는 25일 서둔동의 주민자치위원장 등 단체장들과 간담회를 열고 “선거연수원을 입국자 임시생활시설로 활용하겠다”고 양해를 구했다.

이날 임시생활시설을 점검한 염태영 시장은 “입국할 때는 증상이 없었지만, 이후 증상이 나타나 ‘양성’ 판정을 받는 경우가 있는 만큼 모든 해외입국자는 각별히 주의해주길 바란다”며 “무증상 해외입국자도 철저하게 관리해 지역사회 감염병 전파를 최대한 억제하겠다”고 말했다.

26일 오후 3시 현재 수원시 코로나 19 확진자는 검역소에서 확인된 5명을 포함해 모두 32명이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