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구서 확진자 2명 잇단 사망…국내 사망 총 136명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20: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0대·80대 둘다 기저질환 있었다
긴급 이송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온 19일 오후 대구시 중구 경북대학교 병원에 긴급 이송된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도착하고 있다. 2020.2.19 연합뉴스TV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긴급 이송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온 19일 오후 대구시 중구 경북대학교 병원에 긴급 이송된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도착하고 있다. 2020.2.19 연합뉴스TV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대구에서 60·80대 남성 2명이 잇달아 숨졌다. 이에 따라 국내 사망자는 총 136명으로 늘었다.

26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40분쯤 대구동산병원에서 코로나19 치료를 받던 87세 남성이 숨졌다. 이 환자는 지난 17일 한사랑요양병원에 입원 중 코로나19 전수조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고 이틀 후 동산병원으로 옮겼다. 그는 치매, 전립선암, 갑상선기능저하증을 앓은 것으로 파악됐다.

비슷한 시각인 이날 오후 3시 30분쯤 경북대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68세 남성도 사망했다. 그는 지난달 25일 영남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이튿날 양성으로 판정돼 29일 경북대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기저질환은 고혈압, 고지혈증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