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유학생 3명 코로나19 양성… 울산 확진자 39명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20: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형우 울산시 복지여성건강국장이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브리핑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형우 울산시 복지여성건강국장이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브리핑하고 있다.

미국서 입국한 3명이 연이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울산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39명으로 늘었다.

울산시는 미국 뉴욕에서 입국한 A(21·여)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미국 유학생인 A씨는 지난 2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지난 24일 기침과 가래 증상을 보인 뒤 25일과 26일 2차례 울산 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현재 건강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A씨의 부모와 남동생은 남구에 살고 있다. 울산시는 확진자 감염원과 이동 경로 등에 대해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울산에서는 A씨를 비롯한 미국 유학생 3명이 지난 25일부터 이틀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울산 확진자는 총 39명으로 집계됐다. 이들 가운데 20명은 퇴원했다.

한편 울산시는 해외 입국자 776명을 대상으로 자진신고를 받았고, 현재 매일 건강 상태를 체크하는 등 능동감시를 하고 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