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이번 유행 진정에 사용 불가능할 듯”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17: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묵묵히’ 코로나19와 사투 24일 오전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마스크와 전신 방호복을 착용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치료 중인 음압병동으로 향하고 있다. 2020.3.2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묵묵히’ 코로나19와 사투
24일 오전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마스크와 전신 방호복을 착용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치료 중인 음압병동으로 향하고 있다. 2020.3.24
연합뉴스

코로나19가 전세계로 확산되는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백신 개발 단계에 착수했지만 백신이 지금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진정시키는데 사용될 수는 없을 거라는 전문가의 의견이 나왔다.

26일 홍성태 서울대 의대 교수는 이날 열린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의 ‘코로나19가 가져올 변화’ 온라인 토론회에서 “지금 개발하는 백신이 현재 유행하는 코로나19의 불을 끄는 데 사용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불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홍 교수는 “코로나19 백신은 이제 연구 착수단계이고 언제 나올지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면서 “개발된다 해도 (현재 코로나19 유행) 이후에 쓸 수 있겠다”고 에상했다.

이번 행사에 참석한 김원준 카이스트(KAIST) 기술경영전문대학원 교수 역시 신속한 백신 개발은 어려울 거라는 의견을 냈다. 코로나19 같은 감염병의 경우 토착화하지 않는다면 백신의 시장성이 떨어지므로 기업들이 연구개발을 지속하기 어렵다는 것.

김 교수는 “앞서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스(SARS·중증호흡기증후군) 유행 때도 백신 개발에 착수했지만, 바이러스 유행이 수그러들며 결과적으로 기업들이 추구할 인센티브가 사라졌다”면서 “코로나19 백신이 만일 18개월 뒤에 나온다고 치면, 기업들이 거둘 수 있는 수익이 생각보다 작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세계 기구에서 백신 개발 대응하는 것이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홍 교수 역시 “홍역 등은 바이러스가 상존하지만 에볼라, 메르스 등은 한 차례 유행에 그치기 때문에 백신을 개발한다 해도 시장성이 없다”며 “이런 백신 개발은 글로벌한 합의가 필요할 것으로 본다”고 김 교수의 의견에 동의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