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김해시와 중국 무석시, 코로나19 극복 ‘가는정 오는정’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17: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려울 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

경남 김해시와 국제자매도시인 중국 무석시가 코로나19 방역물품을 주고받으며 15년동안 다진 우호를 확인하고 더욱 돈돈히 했다.

김해시는 무석시에서 김해시로 보낸 일회용 의료 마스크 2만개와 방호복 500개가 도착했다고 26일 밝혔다.
중국 무석시에서 보내 26일 김해시에 도착한 코로나19 구호물품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중국 무석시에서 보내 26일 김해시에 도착한 코로나19 구호물품

무석시는 방역물품이 담긴 상자마다 ‘金海加油(김해 힘내세요) 守望相助 風雨同舟(서로 지켜주며 협력하고 비바람을 함께 견디며 강을 건넌다)’라는 내용의 응원문구를 붙여 보냈다.

앞서 시는 코로나19 사태가 국내에서는 초기였던 지난달 6일 중국에서 확산세를 보임에 따라 무석시에 방호복 400개(400만원 상당)를 지원했다.

무석시는 1월말 김해시에 방역물품 지원을 요청한 뒤 김해시로 부터 방호복 지원을 받고 지난달 19일 두시오강 시장이 “중요한 시기 의료물자 지원에 감사한다”는 서한문을 김해시에 보냈다. 이어 지난 4일에는 “김해시에 난관을 함께 극복하자”는 격려 서한문을 보냈다.

시는 무석시에서 보내온 마스크를 70세 이상 취약계층과 자가격리자 등에 배부하고 방호복은 관내 4개 선별진료소에 배부해 신속한 진단과 대응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중국 무석시가 방역물품을 보내주어 감사하다”며 “어려울 때 친구가 진짜 친구라는 말처럼 중국과 한국 모두 적극적인 대응으로 어려운 사태를 함께 이겨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해시는 무석시와 2005년 12월 국제자매도시 결연을 맺고 행정·문화·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 교류를 이어가고 있다.

김해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