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 격리 자택에서 마라톤 완주··· “발코니 왕복 횟수 잊어버려”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15: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엘리사 노코모비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엘리사 노코모비치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정부가 내린 지시에 따라 자택에 머물던 30대 프랑스 남성이 집에서 마라톤 완주에 성공했다고 CNN 방송과 AP통신 등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남성은 “멋지게 일하는 의료진”을 지지하는 방법으로 자신이 달리는 영상을 온라인에 공유 하기도 했다.

음식점 종업원이지만 일시 해고된 엘리사 노코모비츠(32)는 프랑스 남부 도시 툴루즈 외곽의 발마에 있는 자신의 집 발코니를 뛰면서 마라톤 코스인 42.195㎞를 완주했다. 7m 길이의 발코니를 수천번 왕복했다. 모두 6시간 48분이 걸렸지만 정확한 시간은 측정하지 않았다. 가장 기록이 좋았던 풀코스 완주 시간대의 두 배 이상이 걸렸단다. 그는 “발코니를 왕복한 횟수는 헤아리다 중간에 잊어버렸다”며 만보기를 통해 거리를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마라톤에 36회나 참가했지만 발코니 마라톤이 가장 도전적이었다”고 강조했다. 발코니는 길이가 짧아 속도를 낼 수 없었고, 끊임없이 왔다갔다만 반복해 지루했다. 특히 그가 쿵쾅거리며 달리는 발자국 소리에 이웃들이 불평할까 걱정이 많았지만 그래도 감행했다. 나중엔 이웃들이 나와서 격려해줬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발코니 마라톤 당시 여자 친구가 와서 초콜릿과 캔디, 콜라와 물을 제공해줘 에너지를 보충할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당초 그는 15일로 예정되었던 바르셀로나 마라톤과 내달 5일 열리기로 된 파리 마라톤에 참가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의 확산에 행사가 취소됐다. 이런 아쉬움을 담아 발코니 마라톤을 한 것이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