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협력으로 석탄재 수입 감소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13: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산재 사용 등으로 1년 전대비 54% 줄어
민관의 협력과 노력을 통해 수입 석탄재 물량을 크게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해 9월부터 올해 2월까지 석탄재 수입량은 33만t으로 1년 전 같은 기간(71만t)대비 54%(38만t) 감소했다. 환경부와 산업부는 지난해 9월 석탄재 수입을 줄이고 국내 석탄재 활용 확대를 위해 발전사 및 수입 시멘트사가 참여하는 민관 협의체를 구성했다. 수입 석탄재는 대부분 일본산(99.9%)으로 2018년 기준 127만t에 달한다. 수입 석탄재로 국산 석탄재가 재활용되지 못해 환경 오염이 우려됐다. 더욱이 일본산 석탄재에 대한 방사능 노출 가능서도 제기됐다.

민관 협의체는 국내 화력발전소에서 사용한 석탄재를 시멘트사에 공급토록 하는 등 국산 석탄재 및 혈암 등 점토광물 등을 수입석탄재 대체재로 활용하도록 지원했다.

올해 국내 석탄재의 수입 대체율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발전사와 수입 시멘트사간 올해 공급 규모가 70만t에 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중에는 국내 석탄재를 시멘트사 등에 공급하기 위한 전문법인이 설립된다. 법인은 연간 약 34만t 규모의 국내 석탄재를 공급할 계획으로 이중 20만t을 시멘트 업체에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정부는 2022년 이후 석탄재 수입 ’제로화‘를 목표로 석탄재 수입 감축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