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매일 신선한 전주 식재료 공급 인기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13: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농 교류로 윈윈
서울 서대문구는 2018년 9월 전주시와 ‘도농상생 식재료 공급’ 협약이후 이용 기관과 납품 금액이 대폭 증가했다고 26일 밝혔다.

협약 이후 구는 ‘서대문구 공공급식센터’를 설치했으며 그해 9월부터 지역 내 어린이집과 복지시설 등의 주문을 받아 전주 식재료를 매일 공급하고 있다.

지난달 말 기준, 이용 기관은 처음 56곳에서 124곳으로 증가했다. 납품 금액도 월 3184만원에서 월 1억 3465만원으로 4배 이상 늘었다. 식재료의 품질과 신선도, 유통 경로 축소를 통한 가격 경쟁력 등의 이유로 주문 기관과 물량이 늘어난 것으로 서대문구는 분석했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친환경 식재료의 안정적 공급과 도농 교류를 강화하고 먹거리 인식 개선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