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니스, 국내 최초 IOT기반 헬스케어 적용 휘트니스 5월 오픈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13: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트니스와 ㈜모투스는 혁신성장 및 상생발전을 위한 협약을 맺고 4차산업 융복합 힐링건강 헬스케어기반 피트니스 플랫폼을 활용한 건강 센터를 금년 5월 중 오픈하기 위해 포괄적인 업무협약을 진행했다.

㈜비트니스는 위례신도시에 약 9,900㎡ 규모의 휘트니스를 오픈하며 ㈜모투스의 미세, 유해가스 제거 런닝머신과 ㈜카디오헬스케어의 IOT 기반의 헬스케어시스템이 접목된 런닝머신 70여 대 외 다양한 헬스장비를 입점시킬 예정이다.

㈜비트니스는 국내 최초 4차산업 융/복합 휘트니스를 구현하기 위하여 운동만 하는 휘트니스 개념을 탈피하고 건강을 위하여 건강한 환경조성을 우선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미세, 유해가스를 제거하고 음이온이 발생됨을 정부기관에서 검증을 받은 런닝머신을 선택했으며, 건강해지면 정부나 센터에서 보상이 되는 ‘건강인센티브제’를 비트니스의 회원에게 먼저 선보일 계획이다.
비트니스 서종현 대표와 모투스 서창열 부사장이 협약식을 진행하고 있다.

▲ 비트니스 서종현 대표와 모투스 서창열 부사장이 협약식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재미있는 운동을 구현하기 위해 V스포츠(IOT기술융합 운동 게임시스템), 헬스케어를 융합 재활 및 교정 시스템인 메디칼 시스템, 멘탈 통합 교육 시스템 등을 적용해 4차산업을 융합한 건강통합관리시스템인 ‘V-피트니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비트니스 서종현 대표는 “총선 공약인 ‘건강인센티브’제 시행을 위하여는 사설기관에서 먼저 시행됨으로 해서 보다 설득력을 갖게 되는 것에 의의가 있다”면서 “비트니스는 지자체인 경기도를 필두로 전국지자체와 업무협약을 통해, 헬스장비의 선도 주자인 ㈜모투스와 IOT기반의 헬스케어를 선보인 ㈜카디오헬스케어, V-피트니스개념을 선보인 ㈜비트니스의 시스템은 새로운 패러다임 형성이라는 차원에서 휘트니스의 새로운 문화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비트니스는 스마트 통합 고객관리운영시스템을 적용해 회원의 건강관리를 시스템화하여 관리하고, 전국적으로 프랜차이즈를 개설할 방침이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