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해외서 입국자 제주 여행 자제해달라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13: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도는 26일 해외서 입국자는 제주여행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주도는 26일 해외서 입국자는 제주여행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26일 코로나19 합동브리핑에서 미국 유학생이 제주 관광 후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사례와 관련 “방역지침을 지키지 않는 입도객에게 법적 책임을 물을 여지를 끝까지 추적해 단호한 법적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 지사는 “A씨가 14일간 자가 격리하라는 정부의 (권고) 방침을 지키지 않고 제주로 여행을 왔고 입도 첫날 부터 유증상이 나타났지만 제주 곳곳을 여행 한것은 도덕적 해이가 심각한 가장 최악의 사례”라고 강조했다.

그는 “제주는 피난처가 아니다. 상대적으로 청정지역이지만 제주도민들이 일상을 희생하고 증상·위험요인이 없는 도민들까지도 자가격리 수준에 협조하고 있다”면서 “해외여행 이력이 있고, 더구나 유사증상까지 있는데도 굳이 제주로 여행을 오고, 곳곳을 돌아다니며 이기적인 자기즐기기 여행을 하는 관광객은 필요 없다”고 말했다.

원지사는 “정부의 유럽지역 입국자 특별입국절차 및 의무 자가격리 조치 전인 22일 이전에 해외에서 입국후 제주에 입도한 분들은 즉각 검사를 받고 아직 제주에 입도하지 않은 분들은 오더라도 잠복기가 끝난뒤 제주로 와달라”고 당부했다.

도는 24일부터 자체적으로 특별입도절차를 마련,해외방문 이력자를 대상으로 증상이 없어도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한편 지난 15일 미국에서 입국한 유학생 A(19·여)씨는 지난 20일부터 24일까지 4박 5일간 제주를 관광했다.이후 거주지가 있는 서울로 돌아간 25일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A씨는 제주에서 마트와 대형 리조트, 유명 음식점, 야외 수영장 등을 돌아다닌 것으로 확인됐다.

유학생 A씨의 제주 방문으로 인해 20곳에 대해 방역 소독 및 휴업이 이어졌고 총 38명이 자가 격리 조치됐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