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강의 중 음란물 노출…외대 교수 강의 배제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11: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5일 오후 한국외대 미네르바교양대학 소속 A교수가 강의 도중 음란물이 첨부된 메신저 창을 화면에 노출시켜 논란이 됐다. /에브리타임 캡처

▲ 25일 오후 한국외대 미네르바교양대학 소속 A교수가 강의 도중 음란물이 첨부된 메신저 창을 화면에 노출시켜 논란이 됐다. /에브리타임 캡처

온라인으로 강의를 하던 중 카카오톡 대화창에 음란물을 전송받은 화면이 노출된 한국외대 교수에 대해 학교 측이 강의 교수를 교체하겠다고 밝혔다.

학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라 개강 후 4주 동안 수업을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다. A 교수는 25일 공개된 강의 영상에서 컴퓨터 화면에 강의자료를 띄워놓고, 이를 녹화하는 방식으로 수업을 진행 중이었다.

그러던 중 다른 사람으로부터 음란물로 추정되는 영상 여러 개가 전송됐고 이 상황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창이 잠시 노출됐다. A 교수는 대화창을 바로 내리고 수업을 진행했지만 이를 포착한 학생들은 문제를 제기했다.

한국외대 총학생회는 “수강생들이 무방비로 음란물에 노출됐다. (A 교수는)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하고, 실수로 치부하며 책임을 축소하고 있다. 직업적이고 도덕적인 의무를 방기한 A 교수를 강력히 규탄하며, 학생들이 입은 피해에 대해 정확히 사과하라”는 입장문을 냈다.

한국외대는 “사안의 엄중성 등을 고려할 때 수업을 계속 진행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담당 교수를 바꿔 강의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A 교수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징계 여부 등을 정할 방침이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