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현주 “황교안, 민경욱 공천 무리수”…진중권 “개그해라”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1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선대위 회의 모두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3.26/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선대위 회의 모두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3.26/뉴스1

미래통합당 인천 연수을에서 단수공천-경선패배-재공천-재탈락 수순을 겪은 민현주 전 의원은 26일 “황교안 대표가 김형오 전 공관위원장에게 ‘이거 하나만 들어달라’며 민 의원을 간곡히 부탁했다는 말을 들었다”며 황 대표가 무리수를 뒀다고 비난했다.

황교안 대표는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을 뒤집고 인천 연수을에 민경욱 의원 공천을 결정한 것에 대해 “조화를 통해 공정한 공천이 될 수 있도록 노력했다. 최종적으로 정리를 할 필요가 있어서 당 대표로서 정리한 것”이라고 말했다.
눈물 흘리며 기자회견하는 민현주 미래통합당 인천 연수을에 단수 추천으로 공천이 확정됐으나 공천관리위원회 번복으로 민경욱 의원과 양자 경선을 치르게 된 민현주 전 의원이 1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당 공천 관련 기자회견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0.3.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눈물 흘리며 기자회견하는 민현주
미래통합당 인천 연수을에 단수 추천으로 공천이 확정됐으나 공천관리위원회 번복으로 민경욱 의원과 양자 경선을 치르게 된 민현주 전 의원이 1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당 공천 관련 기자회견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0.3.13 연합뉴스

경선결과 기다리며 김세연 위원과 인사하는 민경욱 의원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경선 결과를 기다리며 김세연 위원과 인사를 하고 있다. 민 의원은 민현주 전 의원을 꺾고 본선행을 확정했다. 2020.3.24/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선결과 기다리며 김세연 위원과 인사하는 민경욱 의원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경선 결과를 기다리며 김세연 위원과 인사를 하고 있다. 민 의원은 민현주 전 의원을 꺾고 본선행을 확정했다. 2020.3.24/뉴스1

민현주 전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황교안 대표가 최고위에서 공관위 최종 결정을 통과시키지 못한 것은 황교안 대표 개인 의지도 있겠지만 강성 친박으로 구성돼 있는 당 지도부를 황교안 대표가 이겨내지 못한 한계 때문으로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민 전 의원은 “최고위가 권한도 없이 네 곳을 전격 취소한다거나 후보 교체를 한다거나 후보등록 첫날 ARS 집전화로 여론조사를 실시하는 이런 무리한 방법을 택한 것은 선거 이후 친박과 황교안 대표 체제를 어떻게든 고수하겠다는 마지막 발악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험한 말까지 동원해 지도부를 공격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 사태와 관련 자신의 페이스북에 “개그를 해라”며 “(더불어) 민주당, 장기집권 하겠네. 통합당은 이번 선거에서 이길 생각이 없나 보다”며 꼬집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