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청 어린이집 보육교사 확진환자 접촉한 원아 등 48명 모두 음성 판정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10: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아가족 60명도 역학조사후 시 홈페이지와 SNS 공개
시흥시의 코로나 카드뉴스

▲ 시흥시의 코로나 카드뉴스

경기 시흥시는 시청 미래키움어린이집 보육교사 확진환자와 접촉한 원아 33명 등 48명(보육교사 14명, 학부모 1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시는 원아 33명의 가족 60명에 대해서도 검사를 실시했으며 검사 결과가 확인되는 대로 공개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 24일 화성시 새솔동에 거주하는 여성 보육교사 A(27)씨가 안산 단원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뒤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부분 시청 공무원들의 자녀들이 다니는 이 어린이집은 수용 정원이 51명이다.

이 확진환자는 지난 16~19일·23일 등 총 5일간 긴급보육을 위해 정상 출근했다. 지난 16일·18일 발열 등 증상이 있어 시흥 능곡동 수이비인후과를 방문했으며, 23일 안산 단원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 후 24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육교사가 증상이 발현됐던 지난 16일 이후 어린이집에 등원한 원아는 33명(관내 27명, 관외 6명)이다. 총 접촉자는 원아 33명과 학부모 1명, 보육종사자 14명, 의사 1명, 의료종사자 1명으로 총 50명이다.

현재 미래키움어린이집은 잠정 폐쇄한 상태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