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리면 걸리는 거죠” 떠벌인 美 대학생 “잘못했다. 사과드린다”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10: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디펜던트 홈페이지 캡처

▲ 인디펜던트 홈페이지 캡처

이 젊은이, 낯이 익을 것이다.

지난 18일(이하 현지시간)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데이드의 해변에 봄방학을 맞아 놀러 갔다가 방송 인터뷰를 통해 “(코로나19에) 걸리면 걸리는 거죠 뭐. 난 파티를 멈출 것이라고 말하고 싶지 않네요”라고 아무렇지 않게 답했던 오하이오주의 대학생 브래디 슬루더다. 국내 방송에까지 소개됐는데 벌겋게 상기된 얼굴로 “한참 마이애미에서의 봄방학을 기다렸다. 우리는 그저 여기서 좋은 시간을 보낼 것이다. 뭔일이 생기면 생기는 거지 뭐”라고 떠벌여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지키는 이들이 혀를 차게 만들었다.

그런데 슬루더가 지난 23일 인스타그램에 긴 글을 올려 “내 행동의 심각성을 미처 깨닫지 못했다”고 공개 사과했다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가 25일 소개했다. 조금 길어도 모두 옮긴다. 미국에서 귀국한 19세 유학생이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발현됐는데도 확진 판정이 날 때까지 스스로를 격리하지 않고 어머니 등과 함께 제주 여행을 가 많은 이들을 위험에 빠뜨린 사실이 25일 드러난 것처럼 젊은이들이 코로나19 사태의 심각성을 미처 깨닫지 못하거나 위험성을 간과하는 경향이 분명해 보여서다.

“봄방학 기간 코로나19에 관련해 내가 했던 개념없는 발언에 대해 진지하게 사과드리고 싶다. 내 행동과 발언의 심각성을 깨닫지 못했다. 내가 저지른 실수를 털어놓고 내가 상처를 입힌 이들에게 사과하는 시간을 갖고 싶다. 많은 다른 이들처럼 난 세상 어느 것보다, 위험에 처한 가족을 둔 이들보다 더 나이 든 이들을 존경해왔다. 그리고 이 질병이 얼마나 우리 모두에게 심각한 것인지 이해하고 있다. 우리 세대는 내가 언급했을 때처럼 천하무적이라고 여기는 것 같다. 하지만 지역공동체 안에서 권장되는 내용에 귀를 기울이고 따를 책임이 있다. 우리가 이 사태로 인해 반성하고 배우는 것이 있다. 다시 한번 내 행동의 생각없음과 무지에 대해 가슴 깊숙한 곳에서 우러나오는 사과를 드리려 한다.”

그런데 봄방학을 맞아 친구들과 어울려 여행을 즐긴 미국 대학생들이 실제로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도 있었다. 플로리다주 탬파 대학은 여섯 학생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자가 격리 등을 당했는데 이 중 다섯이 봄방학을 맞아 급우들과 어울려 여행을 다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