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린 일상을 토닥이다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07: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인전 여는 현대미술 작가 에디 강
사랑하는 이를 떠나보낸 슬픔 투영
마침내 빛으로 나아가는 과정까지
내면의 여정 46점 파노라마로 배치
유기견·설인 캐릭터로 메시지 전달
“삶에 지친 분들 치유받을 수 있길”
유기견 캐릭터 러브리스가 그려진 작품 ‘DNA’(2020) 옆에 선 에디 강 작가. 유기견을 입양해 키운 경험에서 탄생한 캐릭터로 작가의 분신과도 같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유기견 캐릭터 러브리스가 그려진 작품 ‘DNA’(2020) 옆에 선 에디 강 작가. 유기견을 입양해 키운 경험에서 탄생한 캐릭터로 작가의 분신과도 같다.

의도하지 않은 우연이지만 이보다 더 시의적절할 수 있을까. 현대미술 작가 에디 강(40)이 서울 장충동 복합문화공간 파라다이스집(ZIP)에서 여는 개인전 ‘위 윌 비 올라이트’(We will be alright)는 제목만으로도 왠지 마음이 뭉클해진다. 코로나19 사태로 온 사회가 상실과 불안감 속에 힘겨운 일상을 버티는 요즘 같은 때, “다 잘될 거야”란 위로와 격려의 한마디가 주는 힘을 알기 때문이다.

에디 강은 유기견 캐릭터인 ‘러브리스’와 ‘믹스’, 상상 속 존재인 설인(雪人) 캐릭터 ‘예티’를 통해 우리가 잊고 있던 순수함과 꿈, 희망 등의 긍정적인 메시지를 전하는 작업을 10여년간 꾸준히 해 왔다. 알록달록 밝은 색감과 동글동글 귀여운 캐릭터는 남녀노소 누구든 동심의 세계로 이끄는 매력이 있다.

개막 전날인 지난 24일 전시장에서 만난 작가는 “1년 넘게 전시를 준비하면서 겪었던 개인적인 감정의 변화를 담아 제목을 정했는데, 공교롭게도 지금 우리 사회에도 꼭 필요한 마법의 주문인 것 같다”고 했다. 이번 전시는 2018년 말 가나아트 한남점에서 열었던 개인전 ‘위프 낫’(Weep not)의 연장선에 있다. 당시 가까운 가족을 잃은 충격과 상실감을 이겨 내려는 희망적인 의지를 담아서 ‘울지 말라’고 스스로를 다독였다면, 이번 전시는 그런 다짐에도 불구하고 생각대로 되지 않는 감정의 굴곡을 캔버스에 고스란히 담았다.
상상 속 존재인 설인을 모티브로 한 작품 ‘예티’(2019). 보이지 않는 곳에서 우리를 지켜주는 수호천사 캐릭터다. 파라다이스집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상상 속 존재인 설인을 모티브로 한 작품 ‘예티’(2019). 보이지 않는 곳에서 우리를 지켜주는 수호천사 캐릭터다.
파라다이스집 제공

전시장에 걸린 작품 46점은 작가 내면의 여정을 따라가는 구도로 배치됐다. 1층에선 사랑하는 이를 떠나보낸 슬픔을 작가의 분신과도 같은 강아지 캐릭터에 투영한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상실로 인한 혼란과 분노를 흑백의 추상 드로잉으로 표현한 작품도 눈길을 끈다. 그러나 작가는 거기서 멈추지 않는다. 슬픔의 감정에 잠식되지 않기 위해 소중한 존재들을 길잡이 삼아 어둠의 터널을 거쳐 밝은 빛으로 나아가는 과정이 2층 전시장에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작가는 “힘든 길을 걸을 때 등불이 되고, 수호천사가 되는 존재로 예티를 표현했다”면서 “처음 실루엣으로만 보이던 예티 캐릭터가 완전한 형태와 색을 갖춰 가는 과정이 이번 전시의 주제”라고 설명했다. 호텔 객실 편지지, 엽서 형태의 전시 초대장에 그린 소품들도 이전 전시에선 볼 수 없던 작품이다.
Let it go(2020). 파라다이스집 제공

▲ Let it go(2020). 파라다이스집 제공

전시장 전경. 파라다이스집 제공

▲ 전시장 전경. 파라다이스집 제공

에디 강은 미국 로드아일랜드 디자인대학교에서 영상과 애니메이션을 전공했다. 2003년 귀국해 군복무를 마치고 2007년부터 작업을 시작했다. 이듬해 대만의 유명 기획자에게 발탁돼 타이베이에서 첫 개인전을 성공적으로 치른 것을 계기로 일본 도쿄, 미국 뉴욕, 중국 상하이 등 세계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다. 2018년 가방브랜드 MCM과 함께한 협업도 주목받았다. 유기견을 입양해 4년간 키운 경험에서 탄생한 러브리스 캐릭터는 반려견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환기시켰다.

그는 “외출도 자제하고, 접촉도 줄이는 시기라 조심스럽긴 하지만 일상에 지친 분들이 전시장에 와서 제 그림을 보고 조금이라도 기분이 밝아지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4월 29일엔 작가와 관객이 캔버스를 함께 채워나가는 라이브 드로잉 퍼포먼스가 열린다. 전시는 6월 27일까지.

글 사진 이순녀 선임기자 coral@seoul.co.kr
2020-03-26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