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표창장 정상발급 안 된 듯… 부서명·일련번호도 다 달라”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06: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양대 행정담당직원 증언 ‘날 선 공방’ …정 교수 측 “檢, 증거수집과정 위법” 반박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나서고 있다.검찰은 자녀 입시 비리와 사모펀드, 증거인멸 의혹과 관련, 정 교수에게 11개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2019.10.23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나서고 있다.검찰은 자녀 입시 비리와 사모펀드, 증거인멸 의혹과 관련, 정 교수에게 11개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2019.10.23 뉴스1

조국(55)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의 동양대 표창장이 정상적인 절차에 따라 발급되지 않은 것 같다는 동양대 행정업무 담당 직원의 증언이 나왔다.

정경심(58) 동양대 교수 측은 검찰이 표창장 위조를 뒷받침하는 증거들을 위법하게 수집했다는 주장을 펼치며 검찰과 날 선 공방을 벌였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부장 임정엽)는 25일 입시 비리와 사모펀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정 교수의 7회 공판기일에서 정 교수 측의 요청으로 동양대 행정업무처장인 정모씨와 조교 김모씨에 대한 증인신문을 진행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9월 검찰이 동양대를 압수수색하던 당시 강사 휴게실에 있는 컴퓨터 본체 2대를 임의제출한 바 있다.

동양대에서 20년간 재직한 정씨는 이날 법정에서 조씨 앞으로 발급된 표창장이 동양대에서 발급되는 다른 표창장과는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정씨는 “다른 표창장에는 없는 부서명이 적혀 있고, 일련번호가 이런 식으로 붙은 것도 지금까지 한 번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검찰이 “정상적으로 발급된 것이 아니죠”라고 묻자 정씨는 “제가 판단하기엔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나 정 교수 측은 검찰이 정씨와 김씨로부터 휴게실에 있던 컴퓨터 본체를 임의제출받는 과정부터가 위법하기 때문에 검찰이 제시한 증거는 증거능력이 없다는 취지의 반대신문을 이어 갔다.

검찰이 가져간 컴퓨터 본체는 학교 비품이 아니기 때문에 정씨나 김씨 모두 검찰에게 이를 임의제출할 권한이 없다는 의미다.

김씨는 검찰이 본체 2대를 제출받기 전 해당 컴퓨터에서 ‘조국 폴더’를 발견했다고 증언했다. 김씨는 “수사관들이 해당 본체를 다른 모니터에 연결한 뒤 ‘어? 조국 폴더다’라고 말했다”면서 “20여분 뒤 컴퓨터가 작동을 멈추자 조사를 위해 가져가야 한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당초 전임자로부터 퇴직 교수들의 물건이라고만 전해 들었던 김씨는 순간 정 교수와 관련됐다는 생각이 들어 “누구 것이냐”고 물었지만 검찰은 “수사에 필요하다”고만 답했다고 밝혔다.

오는 30일 열리는 다음 공판에는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이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20-03-26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