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75세 이집트 할아버지, 프로축구 데뷔전서 득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3-11 02:35 soccer 목록 확대 축소 인쇄

3부 풀타임… 최고령 선수 기네스 ‘눈앞’

이집트 프로축구 3부리그 데뷔전에서 풀타임을 뛰어 ‘역대 최고령 프로축구 선수’ 기네스북 등재를 눈앞에 둔 에즈 엘 딘 바하더가 밧줄을 이용해 체력훈련을 하고 있다. BBC 홈페이지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집트 프로축구 3부리그 데뷔전에서 풀타임을 뛰어 ‘역대 최고령 프로축구 선수’ 기네스북 등재를 눈앞에 둔 에즈 엘 딘 바하더가 밧줄을 이용해 체력훈련을 하고 있다.
BBC 홈페이지 캡처

나이는 정말 숫자에 불과한 것일까. 75세의 ‘할아버지’ 에즈 엘 딘 바하더(식스스 오브 옥토버)가 이집트 프로축구 3부리그 데뷔전에서 풀타임을 뛰어 ‘역대 최고령 프로축구 선수’ 기네스북 등재를 눈앞에 뒀다. 그는 페널티킥(PK) 득점포까지 성공시켰다.

영국 BBC 방송은 10일 “바하더가 지난 7일 열린 지니어스와의 이집트 프로축구 3부리그 경기에서 풀타임을 뛰었다”며 “바하더는 페널티킥으로 득점까지 하면서 팀의 1-1 무승부를 이끌었다”고 보도했다. 바하더는 오는 21일 예정된 경기를 풀타임으로 뛰면 ‘최고령 프로축구 선수’로 기네스북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프로축구의 기네스 등재 규정은 ‘두 경기 풀타임’이다.

기네스북에 오른 종전 프로축구 최고령 기록은 지난해 4월 73세 95일의 나이로 이스라엘 프로축구 4부리그의 이로니 오르예후다에서 골키퍼로 뛰며 ‘두 경기 풀타임 출전’ 규정을 맞춘 이스라엘 출신의 이삭 하이크가 가지고 있다.

4명의 자녀와 6명의 손자를 둔 바하더는 지난 1월 이집트 3부리그 ‘식스스 오브 옥토버’ 클럽에 입단하면서 역대 최고령 도전에 나섰다. 6살 때 카이로 거리에서 볼을 처음 찼던 바하더는 토목 엔지니어니링 컨설턴트와 토지 경작 전문가로 일하면서도 아마추어 팀에서 뛰며 축구 선수에 대한 꿈을 접지 않았다. 그는 처음 축구를 접한 뒤 70년이 흐른 올해 1월 마침내 카이로를 연고로 하는 ‘식스스 오브 옥토버’ 클럽에 입단하면서 생애 처음 이집트축구협회에 정식 선수로 등록을 마쳤다.

최근 무릎을 다쳤지만 바하더는 ‘라이벌팀’ 지니어스와 치른 데뷔전에 선발로 출전해 90분을 소화하며 페널티킥 득점까지 성공하는 최고의 순간을 맛봤다. 바하더는 인터뷰를 통해 “나는 공식 경기에서 골을 넣은 최고령 선수가 됐다”면서 “골을 넣을 것이라고는 생각도 못 했는데 경기 막판에 이뤄 냈다. 부상이 있지만 풀타임을 뛰고 싶었다. 이제 다음 경기에도 나서고 싶다”고 기염을 토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20-03-11 3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