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이청용 K리그 울산 입단 초읽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3-03 02:18 soccer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울산 “보훔과 이적에 원칙적 합의”…서울과 위약금 문제 협의 끝낸 듯

이청용

▲ 이청용

독일 프로축구 2분데스리가(2부 리그) 보훔에서 뛰고 있는 ‘블루 드래곤’ 이청용(32)의 국내 K리그 복귀가 임박했다. 이적팀은 그간 이청용 영입을 꾸준히 타진해 온 울산 현대가 유력하다. 이청용의 국내 복귀는 11년 만이다.

울산 현대 관계자는 2일 “보훔과 이청용의 이적에 원칙적으로 합의하고 관련 서류를 보냈다”면서 “보훔 측의 공식적인 이적 합의서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청용은 이날 귀국했으며 합의서가 도착하는 대로 메디컬 테스트 등 울산 입단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청용과 울산의 계약 기간은 3년 정도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올여름까지 이청용과의 계약 기간이 남은 보훔은 시즌 중 그가 팀을 떠나는 데 난색을 보이다가 최근 이적을 허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은 적정 수준에서 이적료 합의를 끌어냈다. 앞서 K리그 복귀를 추진하다 스페인으로 방향을 돌린 기성용(마요르카)과 마찬가지로 이청용도 친정인 FC서울과의 위약금 문제가 있었으나 선수 측이 FC서울과 협의를 끝낸 것으로 전해졌다.

A매치 89경기에 출전해 9골을 넣은 이청용은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2014년 브라질 월드컵을 누빈 베테랑 미드필더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0-03-03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