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북한 “황교안이 신천지 두둔하는 말못할 이유” 보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3-02 13:44 북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구석구석 꼼꼼하게’…소독 중인 북한 방역요원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일 공개한 사진으로, 함흥시에서 방역요원이 차량 내부까지 소독 작업을 벌이고 있는 모습. 2020.3.2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 ‘구석구석 꼼꼼하게’…소독 중인 북한 방역요원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일 공개한 사진으로, 함흥시에서 방역요원이 차량 내부까지 소독 작업을 벌이고 있는 모습. 2020.3.2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2일 올해 들어 처음으로 원산 인근에서 발사체를 발사한 북한이 이날 선전매체 ‘우리 민족끼리’를 통해 ‘황교안이 신천지를 두둔하는 말못할 리유(이유)’란 기사를 보도했다.

‘우리 민족끼리’는 지난 26일 한국의 인터넷매체 ‘자주시보’에 실린 ‘백성공주와 정치못난이’란 제목의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에 대한 풍자 글을 인용했다.

대화체로 이루어진 이 풍자 글에서 백성공주는 “미래통합당 소속인 대구시장도 예산을 추가해서 방역을 해달라고 조르는 마당에 황교안은 혈세 쓰지 말라고 하고 있고, 마치 코로나19가 더 많이 퍼지길 바라는 것처럼 너무 대놓고 방역에 협조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이상한건 황교안이 코로나를 퍼뜨린 신천지를 두둔하고 있다는 거”라고 지적했다. 그 이유로 “독실한 기독교신자로 유명한 황교안이 신천지를 ‘특정교단’이라고 부르면서 책임을 묻지 말아야 한다고 말해 신천지를 기독교 종파로 인정하는 거냐는 논란이 나왔다”고 덧붙였다.

또 미래통합당이 신천지를 보호해줘야 하는 모종의 사정이 있기 때문이라며 이번 코로나사태로 미래통합당과 신천지의 커넥션이 드러나게 된 거라고도 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심재철 원내대표. 2020.3.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심재철 원내대표. 2020.3.2
연합뉴스

게다가 새누리당이란 이름 자체가 신천지를 한글로 번역한 거란 의혹도 예전부터 나왔고 이명박 전 대통령은 2007년 한나라당 대선 후보 경선때 ‘이명박이 앞장서서 신천지를 건설하겠다’고 인사했다고도 주장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도 신천지에 우편을 보내 지지해 달라고 부탁했으며, 신천지 간부는 신천지에서 새누리당 당원에 가입하라는 강요가 있었다고 폭로했다고 전했다.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은 신천지 행사에 참석했었고 신천지가 이정현 의원실에서 근무했다고도 했다. 2010년 한나라당 부대변인이였던 차한선이란 사람도 신천지 교리를 가르치던 단체의 대표였다고도 설명했다.

정미경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은 2012년 한나라당이 새누리당으로 이름을 바꿀 때 새누리는 신천지라며 반대했다고 공천에서 탈락했다고도 주장했다.

북한 매체는 남극을 제외한 모든 대륙에 코로나 바이러스가 번져가고 있다며 한국의 코로나19 사망자 및 확진자 숫자를 발빠르게 전하고 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