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교육청, 교육부에 개학 1주일 추가 연기 요청

입력 : ㅣ 수정 : 2020-02-29 16: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북도교육청은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라 개학을 1주일 추가로 연기할 것을 교육부에 요청했다고 29일 밝혔다.

유치원과 각급 학교 개학을 1주일 연기하기로 한 애초 교육부의 방침에 더해 다음 달 9일에서 16일로 개학을 1주일 더 연장하겠다고 요청한 것이다.

도 교육청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진정되지 않으면 추가적인 개학 연기를 요청하는 방안도 면밀하게 검토 중이다.

개학 연기 기간 도 교육청은 방역 관리 등의 조치를 하고 학습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온라인 학습 사이트 등을 안내·지원할 계획이다.

또 유치원과 초등학교의 돌봄교실은 희망자에 한해 운영해 맞벌이 가정 등에 불편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대구시교육청은 다음 달 9일로 예정된 시내 800개 유·초·중·고, 특수학교 개학을 23일로 추가 연기하기로 했다.

유치원 341곳과 초·중·고·특수학교 459곳이다.

앞서 시교육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대구를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하자 전국에서 처음으로 개학을 1주일 연기한 바 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