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정부, 약국·농협 등 통해 마스크 448만개 공급

입력 : ㅣ 수정 : 2020-02-29 15: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도권 218만개, 대구·청도 154만개 등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9일 약국과 농협 하나로마트 등 공적 판매처를 통해 전국에 마스크 448만개를 공급했다고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청도)에 154만개, 수도권에 218만개, 그 밖의 지역에 61만개, 공영홈쇼핑에서 10만개가 공급되고 있다.

대구·경북 지역에서 마스크를 살 수 있는 곳은 약국과 농협 하나로마트다. 수도권(서울·인천·경기)에서는 약국과 행복한백화점(서울 양천구)에서 구매할 수 있다.

그 밖의 지역에서는 약국과 농협 하나로마트(인천 포함), 아임쇼핑(부산역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농협 하나로마트는 서울과 경기를 제외한 전 지역 매장이 마스크를 판매 중이다.

공영 홈쇼핑을 통한 주문은 전국에서 가능하다. 정부는 토요일에 우체국이 문을 닫음에 따라 약국을 통한 유통을 확대했고, 약국에 갈 때는 휴일지킴이약국 홈페이지를 통해 영업 여부를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