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당국 “25번 환자 코로나 재발 추정…중국서도 보고된 사례”

입력 : ㅣ 수정 : 2020-02-29 15: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사혁신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독 방역하는 관계자 28일 세종시 어진동 인사혁신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인사혁신처 청사에서 방역 관계자가 소독을 위해 청사에 들어가고 있다. 정부중앙부처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사혁신처는 현재 정부세종청사 인근 민간 빌딩을 임차해 사무실을 사용하고 있다. 2020.2.28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인사혁신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독 방역하는 관계자
28일 세종시 어진동 인사혁신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인사혁신처 청사에서 방역 관계자가 소독을 위해 청사에 들어가고 있다. 정부중앙부처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사혁신처는 현재 정부세종청사 인근 민간 빌딩을 임차해 사무실을 사용하고 있다. 2020.2.28 뉴스1

“면역 저하된 상태서 재발한 것으로 추정”

정부가 경기도 시흥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완치 판정을 받았다가 재확진 된 환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코로나19가 재발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25번 환자는 면역이 저하된 상태에서 코로나19가 재발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시흥시에 따르면 전날 코로나19 25번 환자였던 73세 여성이 완치 후 재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은 9일 분당서울대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은 뒤 22일 퇴원했지만, 지난 27일 보건소에 경미한 증상이 있다며 자진 신고했고, 28일 오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권 부본부장은 이에 대해 “정상인 같으면 항체 등 면역이 형성됨으로써 바이러스가 재침입 했을 때 방어가 가능했을 텐데 그것이 어려웠을 것으로 본다”면서 “(바이러스가) 완전히 사멸하지 않은 상태가 아니었겠느냐는 일부 전문가들의 의견도 있다”고 전했다.

권 부본부장은 “이런 사례는 우리나라만 있는 것이 아니고 중국에서도 10건 넘게 보고가 됐고, 최근 일본에서도 보고됐다”면서 “중앙임상위원회 자문을 통해서 사례 검토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