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中피난행렬 헛소문, 난징서 자택 진입 금지 ‘너무하는 中’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20: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피난민에 중국행 비행기 만석”
소문에 중 정부 “대다수는 중국인”
한국인 진입금지 아파트 게시물에
중 언론 “지탄받을 수치스런 사례”

하지만 난징서 한국민 자택진입 금지
중국인들 민원으로 자의적 조치 취해
상급기관 자가격리 내렸지만 결국 호텔로
27일 열린 중국 외신기자회견에서 대변인이 질문할 기자를 지목하고 있다. 출처:중국 외교부

▲ 27일 열린 중국 외신기자회견에서 대변인이 질문할 기자를 지목하고 있다. 출처:중국 외교부

한국 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으로 중국인의 한국 혐오 확산이 우려되는 가운데 중국 정부가 오해를 풀기 위해 나섰지만 역부족인 상태다.

28일 환구시보에 따르면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중국으로 피난 오는 한국인들 때문에 한국발 비행기가 만석이다’는 중국 인터넷 상 소문에 대해 “대다수 승객은 중국인”이라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발생 후 항공사들이 항공편을 줄이자 한국에서 중국으로 오는 항공기가 만석이 되는 현상이 나타났다. 하지만 최근 한국에서 중국으로 오는 승객의 대다수는 한국에 있는 중국인”이라고 말했다.

이와 별도로 환구시보는 “산둥성 일부 도시 아파트에 ‘한국과 일본에서 온 사람들의 진입을 금지한다’는 게시물이 붙은 사진이 온라인에 올라왔는데 이런 악랄한 일은 반드시 제지돼야 한다”고도 했다. 신문은 “이런 차별적인 말을 게시하는 것은 도시의 수치“라며 “한일 여론만이 아니라 중국인도 질책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이날 상하이 주재 한국총영사관 등에 따르면 전날 인천에서 출발한 아시아나 항공기로 난징에 도착한 한국국민 31여명은 난징시 시샤구에 있는 자신들의 아파트로 이동했지만 정문 앞에서 가로막혔다. 해당 비행기가 난징에 도착하고 중국인 한 명이 인후통을 신고하면서 주변 승객 30여명이 격리됐고, 나머지 한국인 승객들은 각자 자택에서 14일간 자가격리를 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해당 아파트 주민위원회가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예상된다면서 한국인 주민들을 저지했고 결국 결국 한국인 31여명은 인근 호텔에서 묵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대부분 난징에 있는 LG그룹 계열사의 직원 가족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 외교 당국은 중국 주민들의 불법 진입 금지 조치를 항의했지만, 시샤구 정부는 한국인들을 호텔 격리 시키라는 중국 주민들의 집단 민원을 수용하는 쪽을 택했다. 결국 한국인들은 향후 2주간 집중 격리 생활을 마쳐야 집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됐다.
중국 웨이하이, 한국발 입국자 전원 격리…첫 강제 격리 조치 인천발 제주항공 7C8501편 승객들이 25일 중국 웨이하이(威海)공항에서 중국 당국이 격리 조치를 위해 준비한 버스에 탑승하고 있다. 2020.2.25 독자 촬영 제공=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중국 웨이하이, 한국발 입국자 전원 격리…첫 강제 격리 조치
인천발 제주항공 7C8501편 승객들이 25일 중국 웨이하이(威海)공항에서 중국 당국이 격리 조치를 위해 준비한 버스에 탑승하고 있다. 2020.2.25 독자 촬영 제공=연합뉴스

코로나19의 한국 내 확산에 중국 일부 지역이 곧바로 입국 제한 등 강수를 둔 데 대해 ‘자국민 보호 우선’임을 강조했던 중국 중앙정부는 최근 들어 “한국의 어려움이 중국의 어려움”이라며 태도를 바꾼 상태다.

하지만 한국인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를 늘려가는 중국 지방 정부는 늘어나고 있다.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산둥성, 랴오닝성, 지린성, 헤이룽장성, 푸젠성 등 5개 지역에서 한국에서 오는 입국자에 대해 14일간 호텔격리나 자가격리 등의 조치를 하고 있다. 외교부가 통계에 넣지는 않았지만 광둥성 광저우, 장쑤성 난징, 산시성 시안 등에서도 한국발 탑승객을 격리하고 있다.

더 큰 문제는 중국인들이 자의적인 조치에 나선다는 점이다. 난징의 아파트 진입 저지 사례도 한국민 31명은 시샤구보다 상위 기관 결정에 따라 14일간 자택격리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이외 베이징 왕징의 한 아파트는 단지 입구에서 한국인들에게 여권을 제시하라고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고 상하이 푸둥신구의 한 아파트 단지는 돌아온 한국인 가족들이 쓰는 출입 카드의 효력을 정지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